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7회 「2022년 하반기 ...
‘제36회 2022년 상반기 ...
‘제35회 2021년 하반기 ...
 
HOME > 자료실 > 연구보고서 
[2022] [해외조사보고서] EPA, 회복탄련성 및 자연 재해 잔해 보고서 발간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2.03.16 조회수 598
발주기관 S
연구 수행기관
연구 기간
파일첨부
연구 보고서

[해외조사보고서] EPA, 회복탄련성 및 자연 재해 잔해 보고서 발간

보고서, 태평양 제도 포함 취약 지역 보호 및 재난 잔해 처리 저감 위한 조치 강조

 

 

[자료출처 = EPA]

[자료출처 = EPA]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자연 재해로 인한 잔해 관리를 위한 탄력성과 효과적인 계획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기후변화와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더 빈번하고 강도 높은 자연 재해로 인해 상당한 양의 재난 잔해가 발생하고 있다. 회복탄련석 있는 저가의 주택 및 잔해 관리 인프라를 계획하고 개발하는 것은 평등하고 안전한 재해 잔해 관리에 매우 중요하다.


EPA 태평양 남서부 지역 관리자인 말타 구즈만(Martha Guzman)은 “발표된 보고서는 태평양 남서부 지역, 특히 캘리포니아와 하와이 해안 지역의 커뮤니티와 태평양 제도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면서 "회복탄력성 있는 설계, 재사용, 재활용 및 퇴비화를 통해 재난 잔해를 줄이기 위한 계획을 지금 세우면 취약한 지역사회를 더 잘 보호하고 공평한 재난 복구를 지원하며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회복탄력성 및 자연 재해 잔해 워크숍 보고서는 2021년에 개최된 2개의 온라인 워크숍에서 핵심 내용을 제공한다. 워크숍에는 재난 잔해 계획 및 관리, 재난 대응, 환경 정의, 폐기물 제로, 순환 경제, 해체 및 녹색 분야의 100명 이상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워크숍 참가자들은 연방 정부 및 기타 기관이 다음을 포함하여 재난 잔해 관리 및 복원력에 대한 격차를 해결하고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다양한 실제 단계를 식별했다.


- 재난쓰레기 발생 저감

- 재난 잔해물을 공평하고 안전하게 관리

- 자금 조달 자원 활용

- 실천공동체 구축

- 기술 지원으로 리소스 센터 개발

- 추가 사례 연구, 모범 사례 및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유 및 개발


보고서 주요내용


기후 변화


- 기후 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은 아직 손상되지 않은 건물을 제거해야 하는 상황이며 앞으로도 계속 필요하다. 철거 및 매립 처리 대신 재건축을 위해 이러한 귀중한 건축 자재를 이동, 해체 및 복구하려면 정책과 계획을 바꿔야 한다.

- 안전하게 회수할 수 있는 재료를 재사용하면 새로운 재료를 생산, 운송 및 폐기하는 데 사용되는 온실 가스 배출에서 내재 탄소를 줄일 수 있다.

- 대기 중 열을 가두는 능력이 이산화탄소보다 25배 이상 강력한 메탄은 음식물, 나무, 나무 등 재난 잔해의 물질을 재사용하거나 퇴비화하는 대신 매립할 때 발생한다.


환경 정의 및 직업


- 재난 잔해 시설을 줄이고 안전하게 부지를 관리하고 관리하기 위한 계획에서 과도한 부담이 있는 지역사회 요구를 우선시하는 지역사회 참여가 필요하다.

- 저가의 주택 부지와 설계로 재난 잔해를 줄일 수 있다.

- 철거(철거 및 매립 처분 대신 건축 자재 재사용)는 지역 재해 복구 일자리, 건설 산업 직업 훈련 및 재건을 위한 저비용 자재를 창출한다.


환경 및 공중 보건 보호


- 지역 사회가 재해 후 안전하게 재료를 재사용, 재활용 및 퇴비화할 수 있도록 적응을 위한 사전 계획 및 설계가 필요하다.

- 해체는 오래된(1978년 이전) 주택 및 건물의 재해 후 철거로 인한 납 기반 페인트 먼지 및 기타 독성 물질의 확산을 줄일 수 있다.

- 지역 사회 구성원을 위한 사전 및 사후 재해 지원 서비스 및 교육과 통합이 필요하다.


EPA는 또한 허리케인, 지진, 토네이도, 화산, 홍수, 산불 및 눈보라를 포함한 재난이 발생하기 전에 지역 사회가 자연 재해 잔해에 대한 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되는 EPA의 '2019 자연 재해 잔해 계획(https://www.epa.gov/homeland-security-waste/guidance-about-planning-natural-disaster-debris)' 지침을 공개했다. 이 지침은 지역사회 대비 및 회복탄력성을 높이기 위한 관련 정보 제공한다. 


[원문보기]


EPA Publishes Resiliency and Natural Disaster Debris Report

Report highlights actions needed to protect vulnerable communities and reduce disaster debris disposal, including in the Pacific Islands


Today, the 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EPA) released a report highlighting the importance of resiliency and effective planning for management of debris from natural disasters. Due to climate change and sea level rise, more frequent and more intense natural disasters are generating significant amounts of disaster debris. Planning for and developing resilient affordable housing and debris management infrastructure are critical for equitable and safe disaster debris management.


“The report published today has important implications for our Pacific Southwest region, especially for communities in coastal areas in California and Hawaii and the Pacific Islands,” said EPA Pacific Southwest Regional Administrator Martha Guzman. “Planning now to reduce disaster debris through resilient design, reuse, recycling, and composting can better protect vulnerable communities, support equitable disaster recovery and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The Resiliency and Natural Disaster Debris Workshop Report provides key takeaways from two virtual workshops held in 2021. The workshops were attended by over 100 experts in disaster debris planning and management, disaster response, environmental justice, zero waste, circular economy, deconstruction, and green building. The attendees represented federal, state, local, tribal, and territorial governments,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and academia.


Workshop participants identified a range of practical steps the federal government and others can take to address gaps and drive innovation around disaster debris management and resilience, including:


Reducing the generation of disaster debris


Equitably and safely managing disaster debris


Leveraging funding resources


Building a community of practice


Developing a resource center with technical assistance


Sharing and developing additional case studies, best practices, and pilot projects.


Among the report highlights:


Climate Change


Sea level rise, caused by climate change, is and will continue to necessitate removing buildings that have not yet been damaged. Policies and plans need to be updated to move, deconstruct, and recover these valuable building materials for rebuilding instead of demolition and landfill disposal.


Reusing materials that can safely be recovered reduces the embodied carbon from the greenhouse gas emissions used to produce, transport, and dispose of new materials.


Methane, a greenhouse gas more than 25 times as potent as carbon dioxide at trapping heat in the atmosphere, is generated when materials in disaster debris including food, wood, and trees are landfilled instead of being reused or composted. 


Environmental Justice & Jobs


Community engagement, prioritizing overburdened community needs, in planning to reduce and safely site and manage disaster debris facilities is needed.


Affordable housing siting and design can reduce disaster debris.


Deconstruction (reusing building materials instead of demolition and landfill disposal) creates local disaster recovery jobs, construction industry job training and low-cost materials for rebuilding.


Protecting the Environment & Public Health


Advance planning and designing for adaptation to empower communities to reuse, recycle and, compost materials safely following disasters.


Deconstruction can reduce the spread of lead-based paint dust and other toxics materials from post-disaster demolition of some older (pre-1978) homes and buildings.


Integrate with pre- and post-disaster support services and training for community members.


EPA has also made available to the public EPA’s 2019 Planning for Natural Disaster Debris guidance, which assists communities in planning for natural disaster debris before a disaster -- including hurricanes, earthquakes, tornadoes, volcanoes, floods, wildfires and winter storms -- occurs by providing relevant information intended to increase community preparedness and resiliency. 


[출처 = EPA(https://www.epa.gov/newsreleases/epa-publishes-resiliency-and-natural-disaster-debris-report) / 2022년 3월10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스웨덴] “지하수 위기는 인도 가난한 사람들을 위협”
다음글 [해외연구보고서] 새스캐처완 대학, '코로나19' 하수 모니터링 로드맵 논문 발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