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29회 2018년 하반...
제29회 「2018년 하반기 ...
 
HOME > 자료실 > 우수기술·적용사례
[글로벌이슈기술] 인도 재생에너지 전망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7.06.05 조회수 427
파일첨부

Global Issue Technology

 

인도, 2027년까지 재생에너지로 국가전력 50% 이상 생산
  그린에너지 전선망 구축 통해 전력 수요지역 송전 필요”


에너지저장장치에 대한 투자비용 낮춰 재생에너지 대량 적용 노려야
자체적 그리드 규모 배터리 제조 활성화…경제적 효율성 제고 가능


인도 재생에너지 전망

인도가 오는 2027년까지 전체 전력 생산의 2분의 1 이상을 재생에너지 및 원자력발전으로 공급하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10년 주기의 ‘국가전력계획(National Electricity Plan)’ 초안을 발표했다. 재생에너지 비중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2022년 이후에는 석탄화력발전소의 추가 건설 없이도 전력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러한 배경 아래 지난 5월 17일∼19일 인도 뉴델리에서는 ‘재생에너지 월드 컨퍼런스(Renewable Energy World India Conference and Exhibition)’가 열렸다.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된 재생에너지 관련 컨퍼런스에서 에코 비즈니스(Eco-business) 소속 프리랜서 작가이자 저널리스트인 펑 정쿤(Feng ZengKun)이 ‘인도의 재생에너지 희망은 현실적으로 이루어질까?(Will India’s renewable energy dreams come true?)’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이 발표 내용을 번역했다. 

[자료제공·번역 = 김덕연 본지 편집위원]

 

 

 

사진1.jpg

 
▲ 인도는 오는 2027년까지 전체 전력 생산의 2분의 1 이상을 재생에너지 및 원자력발전으로 공급하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10년 주기의 ‘국가전력계획(National Electricity Plan)’ 초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Rajasthan)주 조드푸르(Jodhpur)시 킴사르(Khimsar) 마을에서 태양광 발전을 추가로 건설하기 위해 측량을 하고 있는 모습.

 
인도는 오는 2027년까지 태양광 패널(Solar panel) 및 풍력 터빈(Wind turbine) 등의 비(非)화석연료 자원을 사용하여 인도 전체 전기 생산량의 2분의 1 이상을 생산하려는 목표 하에 있다. 이는 현재 32% 수준에서 상당히 증가한 것이다.

지난 2016년 12월에 발표된 ‘향후 10년간의 국가전력계획’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재생에너지로 275GW의 전기를 생산하고, 원자력발전 등 비화석연료에 의하여 85GW의 전력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오는 2027년, 재생에너지로 인한 전기 생산량이 전체 전기 용량의 57%를 차지하게 되며, 인도 정부가 2030년까지 비화석연료에 의한 전력 생산을 40%까지 달성하겠다고 파리협약 당시 약속한 사항을 상회하는 수치이다.

 

 

 

사진2.jpg

 
▲ 인도 정부는 태양광 발전 등 재생에너지 비중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2022년 이후에는 석탄화력발전소의 추가 건설 없이도 전력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러한 야심찬 목표 설정은 인도의 재생에너지 분야에 해외기업들의 현저한 투자 계획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본 소프트뱅크(Softbank)사는 대만 폭스콘(Foxconn)사 및 인도의 바르티 엔터프라이즈(Bharti Enterprise)사와 협력하여 합작 투자회사인 소프트뱅크 에너지(Softbank Energy)를 설립, 인도의 태양광 전기 분야에 200억 달러를 투자키로 했다.

또한 프랑스의 에너지 기업인 EDF(Electric de France) 그룹은 인도 재생에너지 분야에 20억 달러의 투자를 약속했으며, 기존에 추진 중인 태양광 및 풍력발전 사업 외에 원자력 발전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인도 기업들도 이러한 추세에 동참하고 있다. 다국적 기업 아다니(Adani) 그룹은 인도의 타밀나두(Tamil Nadu) 지역에 세계에서 가장 큰 태양광발전 플랜트를 8개월 간의 건설을 마치고 운전을 개시했다. 이 플랜트는 648㎿(메가와트)의 전기를 생산해 인근 15만 가구에 공급하고 있다.

미국의 에너지 분야 경제분석가인 팀 버클리(Tim Buckley)는 “현재 인도는 단지 2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던 속도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전력을 생산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인도의 전력에너지 장관은 보조금 지급 없이도 상업적 추진이 가능하고 사업성 증빙이 가능한 전반적인 에너지 계획을 수립했으며, 이러한 계획안 추진 약속을 위하여 글로벌 협력관계 및 유틸리티 설비가 현실화되어 있다”고 밝혔다.

 

 

 

사진5.jpg

▲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Rajasthan)주의 조드푸르(Jodhpur)시 킴사르(Khimsar) 마을에 위치한 약 5㎿ 규모의 전력망 연결형(Grid-connected) 태양광 발전 플랜트 전경.

 

By 2027, well over a half of India’s electricity could be produced through non-fossil fuel sources such as solar panels and wind turbines, a significant increase from the current 32 percent.

In a draft 10 year national electricity plan published in December 2016, the country’s government said that India aims to generate 275 gigawatts(GW) of renewable energy, and about 85GW of other non-fossil fuel power such as nuclear energy, by the next decade.

This would make up 57 per cent of the country’s total electricity capacity in 2027, far exceeding its commitment to the Paris Agreement of generating 40 percent of its power through non-fossil fuel means by 2030.

The latest, ambitious targets reflect international companies’ recent substantial investments in India’s renewable energy sector. Japan’s SoftBank technology conglomerate, for instance, has formed a joint venture called SoftBank Energy with Taiwanese manufacturing firm Foxconn and Indian business group Bharti Enterprises to invest in India’s solar power sector, committing US$20 billion.

The French energy giant EDF Group has also pledged to spend US$2 billion on Indian renewable energy projects. Its chairman and chief executive Jean-Bernard Levy told Indian newspaper The Economic Times in January 2017: “We have already set foot in India, both in solar and wind-based energy, and (we also plan) to bring nuclear energy.”

India’s own companies have been setting the pace: in 2016, the multinational conglomerate Adani Group opened the world’s largest solar power plant in the Indian state of Tamil Nadu. It was built in eight months and can generate 648megawatts(㎿), enough to power 150,000 homes.

Tim Buckley, a director at the United States-based non-profit Institute for Energy Economics and Financial Analysis, told British newspaper The Guardian after the publication of the draft electricity plan: “India is moving beyond fossil fuels at a pace scarcely imagined only two years ago.”

“(India’s Minister of State for Power, Coal, New and Renewable Energy Piyush) Goyal has put forward an energy plan that is commercially viable and commercially justified without subsidies, so you have big global corporations and utilities committing to it,” he continued.

 

우선적 처리해야 할 두 가지 과제
(A tale of two challenges)

 

 

 

 

 

 

사진4.jpg

 
▲ 인도에서 태양광 및 풍력발전이 강력히 추진되는 지역은 주로 태양광 및 풍력자원이 풍부한 지역에 치중되어 있다.

 

이러한 화려한 전망에도 불구하고 이를 수행하기 위해 인도 정부가 극복하여야 하는 문제로 △파워 그리드(Power grid) 확장 및 현대화 △에너지 저장장치에 대한 투자 △재생에너지의 급격한 유입에 대한 컨트롤 등이 분석가로부터 지적되었다.

일본 소프트뱅크(Softbank)의 에너지 집행위원장인 마노이 콜리(Manoj Kohli)는 2017년 2월 인도의 일간신문 민트(Mint)에 실린 해설에서 “인도의 최우선 과제는 신재생에너지가 필요한 곳에 전달될 수 있도록 35억 달러 규모의 그린에너지 프로그램을 통해 송전 인프라를 완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와 산업계가 석탄 위주의 에너지 생산을 저탄소의 에너지로 변환시키는 과정에서 가능하면 유연한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도에서의 태양광 및 풍력발전이 강력히 추진되는 지역은 주로 태양광 및 풍력자원이 풍부한 지역에 치중되어 있다. 실제로 인도 태양광 발전용량의 80%가 단지 6개의 주에만 설치되어 있다.

 

 

 

사진3.jpg

 
▲ 인도의 최우선 과제는 신재생에너지가 필요한 곳에 전달될 수 있도록 그린에너지 프로그램을 통해 송전 인프라를 완성하는 것이다.


인도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하는 과제는 35억 달러가 소요되는 그린 에너지 전선망 구축 프로그램을 통해 송전용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을 필요로 하는 지역으로 송전할 수 있다. 에너지 저장장치의 설치에 대한 투자도 시급히 처리해야 할 또 다른 우선순위이다. 즉 이러한 인프라 설비의 부족으로 인도에서는 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의 5분의 1이 낭비되고 있다.

현재 전기 생산이 24시간 내내 풀가동된다고 해도 현재의 그리드(grid) 체계 하에서 태양광이나 풍력으로 만들어진 전기에 의한 여러 변수를 충분히 관리할 수 없기 때문에 15∼20% 정도는 낭비되고 있다고 얘기할 수 있다. 현재 전기저장장치에 대한 투자비용이 재생에너지의 대량 적용에 가장 큰 장애가 되며 이 비용이 급격히 하락한다면 인도는 재생에너지 시장을 주도하는 국가가 될 것이다.

따라서 인도 정부는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 프로그램 하에서 자체적인 배터리 제조를 활성화시켜야 한다. 즉 이러한 그리드 규모의 배터리를 수입에 의존하는 것은 자체의 엄청난 중량으로 인해 운송비용의 증가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다른 물류상의 문제들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Despite the sunny projections, analysts have flagged several challenges that India must overcome, including the need to extend and modernise its power grid, and invest in energy storage devices, to handle the influx of renewable energy.
“It’s really important that the government and industry make the transition from a coal-based energy sector to an increasingly low-carbon one as smooth as possible,” said Dr Heather Johnstone, conference director of the upcoming, inaugural Renewable Energy World India Conference and Exhibition.

The draft electricity plan’s authors noted, for example, that “India’s potential for solar and wind power is concentrated mostly in a few solar and wind-rich states”. In fact, 80 percent of India’s solar power capacity now is installed in just six states, even though these account for only 38 percent of the country’s power demand.

“The first priority for India is to complete the transmission infrastructure through its US$3.5 billion green energy corridor programme so that renewable power can be transmitted to where it is needed,” SoftBank Energy executive chairman Manoj Kohli wrote in a commentary published in Indian newspaper Mint in February 2017.

Investments in energy storage devices are another priority, according to Atul Arya, head of electronics firm Panasonic India’s energy system division. In an interview with Indian newspaper The Hindu in September 2016, he said that the lack of such devices is a key reason that India now wastes up to a fifth of the renewable energy it generates.

“On average, if 24 hours is the potential of electricity generation, then you can easily say that 15 to 20 per cent is wasted because the grid can’t manage the kind of variation in the electricity sourced from wind and solar,” he said.

Kohli noted in his commentary that while the cost of electricity storage devices is still a major barrier to mass adoption, it is dropping rapidly, and India could lead the world in the field.

He wrote: “The government should encourage battery manufacturing under the ‘Make in India’ programme, as the import of grid-scale batteries due to their extreme weight not only leads to high transportation costs but also creates other logistical challenges.”

 

전 세계 핵심 관련자들의 공통된 해결방안 협의
(Putting the best heads together)

 

이러한 기회 및 과제들은 지난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된 ‘재생에너지 월드 컨퍼런스(Renew-able Energy World India Conference and Exhibition)’의 핵심 사항이다. 이번 행사에는 독일 전력회사 및 노르웨이 컨설팅회사를 포함한 전 세계의 정부, 기관 및 기업체의 핵심 인물이 모두 참가했으며, 이 기간 동안 ‘파워젠(POWER-GEN) 인도·중앙아시아 컨퍼런스’도 동시에 개최되었다.

 

 

 

6.jpg

 

6-1.jpg

 
▲ 지난 5월 17∼19일 3일간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된 ‘재생에너지 월드 컨퍼런스(Renewable Energy World India Conference and Exhibition)’ 모습.


한 곳에서 두 개의 큰 행사가 개최됨으로써 참석자들은 인도 국민들에게 전력을 적절하게 이용 가능한 수준으로 공급하기 위하여 무엇이 이루어져야 하는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충분한 의견을 교환했다. 또 그리드망을 보다 지능적으로 건설하는 방법 등 국민들이 관심 있는 다양한 분야에 대한 공동 토론회도 개최했다.

최근의 파리협약은 전기 생산과정에서 탄소를 줄이기 위해 강력한 정치적 결정을 내리도록 한 강력한 신호로, 이제는 재생에너지에 지대한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간이다.

 

These and other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facing India’s renewable energy sector were the impetus for the Renewable Energy World India Conference and Exhibition, which will be held in the Pragati Maidan venue in New Delhi from May 17 to 19. The event will bring together high-level dignitaries, officials and executives from governments, utilities and companies across the world, including Germany’s Smart Hydro Power company and Norwegian consultancy firm DNV-GL.

It will also be co-located with the POWER-GEN India & Central Asia Conference and Exhibition, a returning, annual event that covers all aspects of electricity generation.

“By having the two events under one roof, delegates can discuss and debate what needs to be done, going forward, to ensure that power is affordable and accessible to the citizens of India,” said Dr Johnstone, the Renewable Energy World India conference director.

She added: “There will be a joint session, for example, on how India’s power system needs to evolve to accommodate a changing generation mix. The essential areas explored in that session will include many things that people are interested in, such as how to make the grid more intelligent.”

Other key topics at the Renewable Energy World India Conference and Exhibition will include the use of micro-grids and energy storage devices.

Dr Johnstone added: “I think the Paris Agreement was a clear signal that there is strong political will globally to move forward to decarbonise how we produce our electricity. That is why we think it is now a very good time to bring in this new event with a focus on renewable energy.”

 

[『워터저널』 2017년 6월호에 게재]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글로벌이슈기술] ‘탱크 없는 DI 워터 히터장치’ 신기술 개발
다음글 [신제품] ㈜진행워터웨이, 생생 정수기 ‘진행워터 PH7.4’ 출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