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29회 「2018년 하반기 ...
[워터저널/글로벌물산업정보...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HOME > 자료실 > 우수기술·적용사례
[화제의 기업] ㈜이오렉스의 ‘IOREX’ 제품 미국시장 진출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7.07.05 조회수 324
파일첨부

의 기업

㈜이오렉스의 ‘IOREX’ 제품 미국시장 진출
 (탄소전극 이온화장치)        

지난해 미국 NSF 인증…올해 워싱턴에 IOREX USA 법인 설립
러시아 TRCU·한국 KC 인증 이어 3개 기관 인증 유일
6월 11∼14일 펜실베니아서 AWWA 주최로
                               (미국수도협회)        
‘ACE 17’ 물 박람회서 IOREX 관심 끌어

      
   
▲ ㈜이오렉스는 미국수도협회(AWWA) 주최로 지난 6월 11∼14일 펜실베니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ACE 17’국제 물 박람회에 IOREX 제품을 전시하여 전 세계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오른쪽 사진의 왼쪽이 ㈜이오렉스 조태현 사장.


신소재인 카본을 제품에 도입해 배관 부식억제 및 제거에 탁월한 성능을 보여주고 있는 ㈜이오렉스(대표이사 조태현·www.iorex.co.kr)의 ‘탄소전극 이온화장치(배관 부식 방지장치, 제품명 IOREX)’가 미국시장에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

이오렉스는 세계최대 인증기관인 미국 NSF에서 미국국가표준항목인 61(마시는 물 시스템)과 372 분야 인증을 지난해 받았으며, 올해 워싱턴에 IOREX USA 법인을 설립하여 미국영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특히, 이달에 미국 국회의사당에 발주를 받아 8월 초 IOREX를 설치할 예정이다. NSF인증은 국내 기업으로는 정수기회사와 위생용기 등 일부 회사가 받았으나 부식방지 수처리 장치기기로는 ㈜이오렉스가 최초이다.

IOREX 제품은 올 초에는 러시아 대표 인증인 TRCU인증을 받았으며, 국내에서는 한국상하수도협회의 KC위생인증을 받아 국내외적으로 3개 기관 인증을 받은 유일한 기업이 되었다.


사본 -사진2.jpg


IOREX는 물이 통과하는 배관에 연결하는 방식의 설치를 통해 녹, 스케일, 슬라임을 억제하여 배관을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제품으로, 화학물질이나 복잡한 처리방법 대신 물의 유체흐름을 동력으로 사용하는 경제적이고 환경친화적인 수처리기다. 특히 IOREX는 신소재인 카본을 제품에 도입해 배관 부식억제 및 제거에 탁월한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IOREX가 이번에 인증을 받은 NSF는 미국국가표준협회(ANSI)가 규정한 표준 개발 프로세스에 따라 분야별로 인증번호가 별도로 구별되며, 표준공동위원회 전문가들의 평가와 실험실 테스트를 통해 제품의 성능 등을 엄격하게 평가한 후 인증서를 발급한다.

㈜이오렉스는 또한 미국수도협회(AWWA) 주최로 지난 6월 11∼14일 필라델피아 펜실베니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 물 박람회인 ‘ACE 17’에 IOREX 제품을 전시하여 전 세계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오렉스 조태현 사장은 “IOREX는 미국 NSF인증에 성공하여 국내시장에서도 확실한 신뢰를 구축하게 되었다”면서 “국내 시장은 물론 세계시장에서 IOREX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1644-2564]


[『워터저널』 2017년 7월호에 게재]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주목받는 기업] ㈜특수건설, 국내 ‘상하수도관로 비굴착 갱생·교체’ 업계 선도
다음글 [화제의 기업] PPI평화 ‘APPIZ 상수도관’ ‘2017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올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