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7회 「2022년 하반기 ...
‘제36회 2022년 상반기 ...
‘제35회 2021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지자체
[인천광역시] 연안 해역에 물고기 아파트 39개 설치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2.09.26 조회수 57
파일첨부

[인천광역시] 연안 해역에 물고기 아파트 39개 설치


[사진제공 = 인천광역시청]

[사진제공 = 인천광역시청]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수산자원 조성과 해양생태계 복원을 위해 옹진군 덕적·자월 연안 해역 28㏊(축구장 39개 크기)에 인공어초 307개를 대규모로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달 23일부터 내달 7일까지 시행하는 이 사업에는 시비 18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인공어초는 콘크리트 또는 강재 등으로 만든 인공구조물을 바닷속에 투하해 어류가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물고기 아파트를 말한다. 이 구조물에 해조류가 부착해 번식하면 조류의 흐름을 완만하게 해줘 어류들이 숨어 살거나 산란장으로 이용된다.


덕적 해역에는 어류용 어초 24㏊(축구장 33개 크기)가 조성되며 자월 해역에는 패조류용 어초 4㏊(축구장 6개 크기)가 조성된다.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이 옹진군 덕적·자월 해역의 수심, 조류 등 해양환경에 적합한 것으로 선정한 어초들이다.


인천시는 이번 인공어초가 적지에 시설될 수 있도록 인공위성 항법장치인 어군탐지기(GPS) 등을 활용할 계획이며 설치장소는 어업인 등의 해상 교통안전에 지장이 없도록 해도에 반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어초 설치 시 인천시와 해당 해역 옹진군 관계자는 물론 관할 어촌계장 등도 참여하게 된다.


앞서 한국수산자원공단에서 실시한 '인천해역 인공어초 시설 효과조사'에 따르면 인공어초를 설치한 해역은 설치하지 않은 해역에 비해 꽃게, 조피볼락, 쥐노래미 등의 어획량이 약 2~4배 증가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인공어초 조성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어초 설치 이후에도 어초의 시설상태, 유실어초 보강, 폐기물 수거 등 어초 기능 유지를 위한 사후관리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오국현 시 수산과장은 "인공어초는 수산생물에 양질의 서식처를 제공해 어장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는 사업으로 앞으로도 해양환경에 적합한 어초 시설과 사후관리를 통해 어업인 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1973년부터 지난해까지 1만2천237㏊ 규모의 인공어초를 조성했다. 물고기뿐만 아니라 패류에 맞는 인공어초, 해조류에 맞는 인공어초 등 해양환경에 맞는 어초를 투입해 황폐해진 바다에 다양한 생물들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시흥시] 대대적 나무심기로 녹색도시 조성 박차
다음글 [남양주시] 오남읍, 주부에코폴리스와 환경 정화 활동 실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