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워터저널/글로벌물산업정보...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HOME > 국내시장정보 > 지자체
[충남도] 대산 해수담수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8.04.17 조회수 93
파일첨부

[충남도] 대산 해수담수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대산지역 용수확보 파란불 2019년 착공 2천306억 투입
하루 10만㎥ 용수공급 가능 충남 가뭄극복 노력 결실

 

충남 서산시 대산임해산업지역에 항구적인 공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해수담수화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 착공을 눈앞에 뒀다.

 

5일 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4일 재정사업평가자문회의를 열고 대산임해산업지역 해수담수화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에 대한 최종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대산임해산업지역 공장 신설, 증축 계획에 따라 일 8만8천 톤(2030년 기준)의 용수가 부족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10만 톤 용량의 해수담수화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기재부의 예타조사 결과 대산임해산업지역 해수담수화 사업 경제적 타당성을 나타내는 비용편익분석(B/C)에서는 0.98로 기준치인 1에 미치지 못했으나 계량화된 지표값을 도출해 종합점수를 내는 계층화분석(AHP)에서 0.56으로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계층화분석은 경제성뿐만 아니라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따지는 분석체계로, 0.5 이상이면 사업 시행이 바람직하다는 의미다.

 

이번 예타 조사 통과에 따라 대산임해산업지역 해수담수화 사업은 올해 타당성조사 및 총 사업비 협의 후 이르면 내년 1월부터 공사발주에 들어가 오는 2021년까지 해수담수화 및 취·송수시설, 관로 15.3㎞ 등을 설치하게 된다. 

 

총 사업비는 2천306억 원으로, 재원은 국비 30%(692억 원) K-water 70%(1천614억 원)의 비율로 조달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대산임해산업지역에 가뭄 등 재해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인 용수 공급이 가능하며, 연간 매출액 16조원 증가 및 2만명의 일자리 창출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편, 해수담수화 시설은 마르지 않는 항구적 수자원인 바닷물로부터 염분을 제거해 공업용수 등을 얻어내는 일련의 수(水)처리 과정을 말한다.

 

문경주 도 기후환경녹지국장은 “이번 기재부의 예타 통과는 지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K-water, 도, 서산시 관계자 등 모두가 함께 힘을 모은 결과”라며 “오는 2021년 대산지역의 공업용수가 차질 없이 공급될 수 있도록 국비 확보 및 사업 추진 지원 등 사업 완료 시까지 계속해서 노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김포시] 노후주택 녹슨 상수도관 개량 지원
다음글 [예산군] 아름다운 소하천 정비사업 착공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