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3회 2020년 하반기 ...
‘제32회 2020년 상반기 ...
‘제31회 2019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기업
[국립생물자원관] 온실가스 메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발견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1.04.07 조회수 53
파일첨부

[국립생물자원관] 온실가스 메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발견
울산 무제치늪서 탄자화균 2균주, 유해화학물질 염화비닐 분해능력 확인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최근 윤석환 카이스트 교수진과 공동연구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이탄습지인 무제치늪(울산광역시 울주군 소재)에서 주요 온실가스인 메탄(CH4)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2균주를 발견했다고 지난 4월 6일 밝혔다.

 

기후변화에 관한 국가간 협의체 지침, IPCC Guidelines)에 따르면 주요 온실가스인 메탄(CH4)은 온난화 잠재력(지구 온난화 지수)이 이산화탄소에 비해 약 21배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탄자화균은 메탄을 메탄올(알코올)로 분해(산화)해 에너지원으로 살아가는 세균으로 환경 내에서 메탄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균주에 따라 이탄층과 같이 산소가 없는 토양에서 만들어지는 메탄의 90%까지 분해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지금까지 약 60종이 학계에 보고됐다.

 

연구진이 이번에 발견한 메탄자화균 2균주는 메틸로모나스(Methylomonas) JS1'와 '메틸로시스티스(Methylocystis) MJC1'로 메탄을 분해하는 온실가스 저감 능력 뿐만 아니라 유해화학물질인 염화비닐에 대한 분해 능력도 확인됐다.

 

염화비닐은 플라스틱, 파이프 등에 주로 사용되는 폴리염화비닐수지의 원료로 할로겐족 원소인 염소가 결합된 분자로 인해 분해가 쉽지 않아 환경오염을 일으킨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메탄자화균들이 혐기성 환경에서 염화비닐 분해능력이 확인됐기 때문에 메탄을 이용한 각종 생물산업에 활용도가 높다고 보고, 올해 상반기 내로 관련 특허를 출원할 예정이다.

 

최근 생물산업계에서는 메탄자화균을 이용하여 메탄을 알코올로 전환하거나 생물고분자(바이오폴리머)를 생산하는 등 고부가가치 산물로 전환하기 위한 연구가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메탄 순환에 관여하는 미생물의 역할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생물산업 유용 소재로 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특성을 가진 메탄자화균을 지속적으로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국립환경과학원] 사업장 초미세먼지, 햇빛 이용해 감시한다
다음글 [영산강청] 생태계교란 생물 관리 위한 협업 체계 구축 나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