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7회 「2022년 하반기 ...
‘제36회 2022년 상반기 ...
‘제35회 2021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기업
[환경과학원] 동아시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 역량 강화한다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2.09.26 조회수 52
파일첨부

[환경과학원] 동아시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 역량 강화한다

국립환경과학원, 동아시아 10개국 대상 분석교육 운영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김동진)은 동아시아 10개국(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베트남, 일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에 속한 공무원과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소 전문가를 대상으로 9월 26일부터 이틀간 제11차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 교육을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우리나라 주관으로 2011년 처음 시작하여 올해로 11번째를 맞는이번 교육은 '유엔환경계획(UNEP)의 전 지구적 모니터링사업(GMP, Global Monitoring Plan)'에 참여하는 동아시아 국가의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 분석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이란 환경에 잔류하여 먹이사슬을 통해 생물체에 축적되며 국경을 넘어 장거리 이동할 수 있는 유해화학물질로 스톡홀름협약의 규제 대상물질인 다이옥신, 폴리염화비페닐, 과불화화합물 등 30종을 일컫는다.


이번 교육은 신규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의 국제적인 동향과 최신 분석기술을 소개하며,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의 대기 시료채취, 전처리 및 기기분석 등 측정분석 전 과정 실습을 영상 교육 과정으로 진행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교육 대상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을 스톡홀름협약 초기 규제물질인 다이옥신류에서 신규 등재 물질로 확대하고 있다.


올해는 2013년에 신규로 등재된 헥사브로모사이클로도데칸(HBCD, Hexabromocyclododecane)을 교육 과정에 포함했다.


정현미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은 "우리나라의 선진적인 분석기술 교육을 통해 동아시아 국가의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석 역량이 향상되어 스톡홀름협약을 이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한국전력] UAE 원전 3호기 최초임계 성공적 도달
다음글 [대우조선해양] 조선산업 특화 ESG 평가 지표 개발 완료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