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2017년 하반기 물종합기...
「2017년 하반기 물종합기...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경기...
 
HOME > 국내시장정보 > 기업
[한국환경공단] 장항 송림숲, 국내 최초 대안공법 토양정화 모델로 복원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7.10.10 조회수 57
파일첨부

[한국환경공단] 장항 송림숲, 국내 최초 대안공법 토양정화 모델로 복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전병성)은 충남 서천군 옛 장항제련소 주변의 중금속 토양오염 정화사업 중 송림 숲 일대 식생 양호지역에 10월부터 국내 최초로 대안공법을 적용한 토양 복원(이하, 위해도 저감 조치 대안공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936년 처음 가동을 시작한 장항제련소는 용광로가 폐쇄된 1989년까지 제련소 운영과정에서 발생된 오염물질로 인해 주변 지역에 농작물 피해 등 환경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정부는 환경피해 해소 및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2009년 7월 △오염부지 우선매입 △매입구역 내 주민이주 △토지이용 등을 고려한 오염부지 정화 △주민건강영향조사 등을 내용으로 하는 '구)장항제련소 주변지역 토양오염개선 종합대책'을 수립한 바 있다.

 

사업수행 기관으로 지정된 한국환경공단은 '토양오염개선 종합대책'에 따라 장항제련소 굴뚝을 중심으로 4km까지를 오염지역으로 구분했다.

 

1.5km 이내는 국가에서 오염 부지를 매입한 후 정화하는 매입구역으로, 1.5~4km까지는 매입하지 않고 정화하는 비매입 구역으로 나눠 2015년 4월부터 본격적인 정화사업에 착수했다.

 

비매입 구역은 주민들이 거주 및 경작활동을 하는 지역으로 매입구역에 비해 우선적으로 정화가 필요해 2012년 10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총 37개월에 걸쳐 총 20만6천172㎥의 오염토양 정화를 완료했으며, 현재는 부지 매입이 완료된 매입구역에 대한 정화가 진행 중에 있다.

 

특히, 2015년 12월 시작된 매입구역 정화는 오염토양을 굴착하여 토양세척을 통해 중금속 오염 물질을 제거하는 '직접정화' 방식과 위해성 평가를 토대로 위해한 노출경로를 차단하는 '위해성 저감 조치 대안공법'을 동시에 적용하는 점이 특징이다.

 

위해성 저감조치 대안공법은 인체 위해성을 유발하는 노출경로(섭취, 접촉, 흡입 등)를 차단하는 방법으로 중금속 제거 효율이 높은 식물 재배, 철산화물을 이용한 오염물질의 안정화, 오염토양 상부 복토를 통한 오염물질 비산 방지 방법이 적용된다.

 

위해성 저감 조치 대안공법은 국내에 위해성평가 제도가 도입된 2005년 이후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토양정화방법이다.

 

한국환경공단은 2005년 매입구역 토양정화사업 기본설계 과정에서 매입구역 내 대규모 식생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토양오염물질로 인한 인체 위해도를 저감하는 방법을 강구하고자 법적, 기술적 검토를 통해 위해성 평가에 기반한 대안공법 추진 방안을 수립했다.

 

위해성 평가는 오염물질의 종류, 오염도, 주변환경, 토지이용계획 등을 고려해 해당부지의 토양 오염물질이 인체와 환경에 미치는 위해정도를 평가하는 방법이다.

 

송림 숲 일대의 식생지역 오염부지, 32만5천426㎡(축구장 44면 규모)의 위해도 저감 조치는 9월 설계 완료 후 10월부터 시공에 들어간다.

 

시공은 오염토양을 굴착하지 않는 대안공법으로 추진되며 송림 숲 내 수령 60년 이상 소나무 13만 그루를 보존하여 연간 1천100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송림 숲은 서해 바닷가를 따라 조성되어 있는 산림욕장 지역으로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기벌포 해전 전망대'가 있어 지역주민과 관광객의 쉼터로 인기가 높다.

 

위해도 저감 조치 과정 중에도 전망대 운영이 가능해 약 25억 원의 지자체(서천군) 관광수입도 보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위해도 저감 조치 지역의 오염토양을 기존 방식(토양 굴착 및 정화시설 설치 후 정화)으로 정화할 경우 약 302억 원의 정화비용이 필요하지만, 대안공법을 통한 위해도 저감 조치는 약 164억 원이 소요되어 예산의 46%에 해당하는 138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

 

위해도 저감 조치 실시 지역 외 오염부지, 57만2천463㎡는 2016년 8월에 설계를 완료했고, 현재는 오염토양을 굴착하여 세척하는 정화를 추진 중에 있다.

 

전병성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장항 토양정화사업은 일제 잔재이자 근대 산업화의 부작용인 토양오염을 치유하고, 중금속 오염의 불모지를 인간과 환경이 공존하는 생명력 넘치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며 “특히 이번 대안공법을 통한 위해도 저감 조치는 생태계와 토양의 기능회복에 중점을 두는 새로운 토양정화 모델로 토양정화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한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전력설비 준공식 및 전력본부 발대식 개최
다음글 [국립생태원] 금강 수생태 특별전시회 개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