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2회 2020년 상반기 ...
‘제31회 2019년 하반기 ...
제31회「2019년 하반기 물...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환경부]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수립위한 도전과 과제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0.10.16 조회수 51
파일첨부

[환경부]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수립위한 도전과 과제
국민토론회 개최, 산업계·시민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10월 17일 오후 1시부터 영상 생중계로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

 

 

환경부(장관 조명래) 등 15개 관계부처로 구성된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 Long-term low greenhouse gas Emission Development Strategies) 수립을 위한 범정부 협의체는 발전전략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10월 17일 오후 1시부터 국민토론회를 연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환경부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mevpr)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이회성 부의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김정인 중앙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학계 등 각계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정부는 지난 7월 14일 한국판 뉴딜의 한 축으로 그린뉴딜을 발표하면서 '탄소중립사회를 지향'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으며, 이번 토론회를 거쳐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이 마련되면 탄소중립 달성의 비전이 보다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논의되는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은 파리협정 목표 달성을 위해 우리나라의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토론회 주제는 '탄소중립을 지향하는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도전과 과제'이며 △에너지 공급 △산업 △건물 △수송 △사회전환 5개 분야별로 발제와 토론자 논의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환경부는 지난해 민간포럼을 구성하여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을 마련한 이후, 범정부 협의체를 통해 전문가·산업계·시민사회 토론회 등 다양한 사회적 논의를 진행해 왔다.

 

환경부가 국민 1천500명 및 온실가스 배출 업종에 종사하는 228개 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6월부터 두 달간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91.5%가 ‘기후변화 현상이 심각하다’고 했으며, 96.8%가 ‘기후변화가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또한, 92.5%의 국민이 2050 탄소중립 목표 설정 검토 필요성에 동의했다. 다만, 목표 설정 시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58.9%), 미래 국가경쟁력 확보(48.4%), 파리협정 목표 기준(42.2%) 등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범정부 협의체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의견 중 타당한 부분을 반영하여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정부 합동보고서을 최종 수립한다. 오는 11월에는 정부 합동보고서에 대한 국민, 산업계, 시민사회 대상 공청회를 실시할 계획이다.

 

최종 수립된 정부 합동보고서는 녹색성장위원회 및 국무회의 심의 등을 거쳐 올해 안에 유엔(UN)에 제출될 예정이다.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은 모든 국민이 함께 나아갈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 실현의 중요한 기준이 된다"라면서 "국민에게 제안받은 각종 의견을 심도 있게 검토하여 최종 전략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환경부] 추석연휴 발생한 재활용폐기물, 적정하게 수거·처리 중
다음글 [환경부] '스마트 생태공장' 11개 기업 선정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