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3회 2020년 하반기 ...
‘제32회 2020년 상반기 ...
‘제31회 2019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환경부]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일일 적발, 41% 감소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1.03.05 조회수 109
파일첨부

[환경부]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일일 적발, 41% 감소
미세먼지, 지난해 12월 평균 2천605건에서 올해 2월 평균 1천531건으로 감소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작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3개월 동안 서울 등 수도권지역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단속을 집계한 결과, 총 4만6천37대가 적발됐고 이 중에서 1만 2천355대가 저공해조치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적발 차량 중 실제로 과태료가 부과될 차량은 저공해조치에 참여한 차량을 제외한 3만3천682대이며 그중에서 64%인 2만1천622대가 수도권 등록 차량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 등록된 차량은 △강원1천710대 △경북1천383대 △부산1천357대 △충북1천188대 △충남1천093대 △경남1천64대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3개월 동안 하루 평균 1천944건이 적발됐다. 올해 2월의 적발건수는 하루평균 1천531건으로 계절관리제 운행제한을 처음 시행한 지난해 12월 하루평균 2천605건과 비교하여 41%가 감소했다.

 

인천과 경기에서 적발된 차량 1만1천253대는 저공해조치를 신청하지 않은 차량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적발된 차량 2만2천429대 중에서 저공해조치를 신청한 차량이 1만1천400대로 나타났다.

 

과태료가 실제로 부과될 차량 3만3천682대 중 한번 적발된 차량은 1만9천822대(59%), 2회 이상 중복적발된 차량은 1만3천860대(41%)이다.

 

환경부와 서울 등 수도권 3개 시도는 중복으로 적발된 차주에게 적발 사실과 저공해조치 신청 절차를 문자와 우편, 직접 방문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이와 함께 적발 차량이 등록된 전국 17개 시도에 우선적인 저공해조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조기폐차, 매연저감장치장착 등 저공해조치를 실시하지 않는 적발 차주들을 중심으로 보다 적극적인 행정을 펼칠 예정이다.

 

인천시는 과태료 부과를 위한 사전통지기한(35일) 내에, 경기도는 올해 3월 31일까지 저공해조치를 신청하지 않으면 과태료를 부과한다.

 

서울시는 올해 11월 말까지 저공해조치를 하지 않는 적발 차주들을  대상으로 과태료를 예정대로 부과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수도권 운행제한에서 적발된 차량의 차주들은 서둘러서 저공해조치에 참여할 것을 부탁드린다"라며, "적발된 차량을 우선하여 저공해조치 지원을 받도록 지자체와 협의하겠다"라고 밝혔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환경부] 한경애 장관, 석탄발전소 미세먼지 감축 현장 방문
다음글 [환경부] 전국 홍수위험지역 쉽게 확인한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