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29회 「2018년 하반기 ...
[워터저널/글로벌물산업정보...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환경부] 중국, 대기개선에 대규모 투자…한국기업 주목받는다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7.12.18 조회수 265
파일첨부

[환경부] 중국, 대기개선에 대규모 투자…한국기업 주목받는다
15일 환경부 장관, 한·중 미세먼지 저감 실증 현장 방문, 환경산업 협력 가속화 기대
한·중 미세먼지 저감 실증 사업 5개 프로젝트 중 3개 완료
석탄발전소 집진효율 99.2%, 요구 성능 124% 달성 등 국내기술 뛰어난 성과 보여


중국이 대기분야 개선에 우리나라 돈으로 288조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한·중 미세먼지 환경기술 실증 협력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한·중 미세먼지 저감 환경기술 실증 협력사업'은 2014년 7월 한·중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2015년부터 양국의 미세먼지 저감과 환경산업의 공동 발전을 목표로 추진해왔다.

이 사업을 통해 산동성, 산서성, 하북성 등 중국 6개 지역의 제철소와 석탄화력발전소 등 대기오염 다량배출시설에 우리나라의 대기오염 방지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 방중 기간에 맞춰 12월 15일 '한·중 미세먼지 저감 환경기술 실증 협력사업' 현장 중 하나인 중국 산서성 대동시를 방문한다.

이날 방문에는 산서성 정부 대표단 및 기업 관계자 등이 150여 명이 참석의사를 밝히고 있으며 김은경 장관은 협력사업 설치 현장을 둘러보고, 사업 효과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 지역인 산서성은 지난 2016년에 총 437억 원 규모의 미세먼지 저감 기술 계약 4건이 체결된 곳이며, 이 중 2017년 7월에 성공적으로 사업이 종료된 현장을 양국 정부대표단이 함께 방문하는 것이다.

이번 방문지인 동달열전은 석탄화력발전을 주로하는 기업으로 우리나라 기업인 (주)제이텍이 국내에서 개발한 원심여과집진기술을 적용하여 발전소가 배출하는 미세먼지의 저감을 추진했다.

이 기술을 적용한 결과 집진효율을 99.2%까지 끌어 올렸고, 중국 발주처에서 요구한 성능을 124% 달성하여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현지에서 성공적으로 검증했다.

오염 개선 효과는 출구농도(mg/Nm3) 기준 기존 배출량 50mg을 10mg까지 저감하는 목표였는데, 시설 설치 후 7.6mg까지 저감, 목표대비 124% 달성했다.

특히 산서성은 중국 전체 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석탄 생산지로 석탄을 이용한 화력발전과 난방으로 인한 대기오염이 심각한 지역이다.

이산화황 배출총량은 중국 성 중에서 4위(125만톤), 질소산화물 배출총량 7위(115만톤)이다.

이번 성공 사례를 통해 산서성 내의 대기개선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의 참여는 물론, 나아가 중국과의 대기개선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환경부와 산서성 정부는 공동으로 '한·중 미세먼지 저감 실증 협력사업'의 산서성 기술설명회 및 상담회도 개최한다.

이 행사에는 대기오염방지기술을 보유한 국내기업 6개사(제이텍, 포스코ICT, KC코트렐, 에코프로, 블루버드환경, 한모기술)이 참여하여 산서성 정부 및 발주처 관계자를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대기오염방지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1대1 상담회를 통해 한·중 정부 및 기업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추가 협력 프로젝트도 발굴할 계획이다.

'한·중 미세먼지 저감 환경기술 실증 협력사업'은 2016년 총 5개 프로젝트의 계약이 이루어졌다.

이번 산서성 동달발전을 포함해 하북성 석가장강철, 산서성 경공건설석탄화력 등 3개 프로젝트가 완료됐다. 현재 27개 프로젝트, 약 1천600억 원 규모 발굴 및 계약 협상 중이다.

환경부는 앞으로 사업 효과 극대화를 위해 대상 지역을 하남, 강소 등으로 확대하고, 석유화학·시멘트 등의 산업과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저감 등 관련 기술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에 발굴된 프로젝트의 조속한 계약 체결을 위한 지원 노력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번 환경부 장관의 중국 현장 방문과 협력채널의 강화는 향후 환경기술 교류와 환경산업 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성과를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설명회에 참여한 장두훈 제이텍 대표는 “오늘처럼 우리 정부가 중국 발주처 관계자를 상대로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계약, 법률, 관세·통관 등 전문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이 중국 환경사업 진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13.5 규획(2016~2020년)'에 따라 생태환경의 총체적 개선을 국정의 주요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13.5 규획'이란 중국의 사회발전 '제13차 5개년 규획'의 줄임말로 2016부터 2020년까지 중국의 '국가 종합 발전 전략 계획'을 뜻한다.

중국은 '13.5규획' 기간 동안 대기분야에 1조7천500억 위안(약 288조 원)을 투자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중국의 대형 석탄화력발전소 대기오염방지 설비에 국내 환경기업의 기술을 적용한 것은 미세먼지라는 양국 공통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대응한 훌륭한 사례”라면서 “우리 환경기술이 우수성을 인정받아 세계 대기오염처리설비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전지구적인 기후변화 대응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환경부] 푸른 하늘을 지키는 학생들의 우수활동 함께 나눠요
다음글 [국토부] 하천 분야 드론 활용으로 320억 공공 신규시장 창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