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29회 「2018년 하반기 ...
[워터저널/글로벌물산업정보...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기상청] 제48차 IPCC 총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8.10.10 조회수 59
파일첨부

[기상청] 제48차 IPCC 총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 요약본(SPM) 최종 승인

 

지난 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총회가 치열한 논의 끝에 하루 연장된 2018년 10월 6일 오후,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를 회원국들 만장일치로 승인하고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는 세계기상기구(WMO, World Meteorological Organization)와 유엔환경계획(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이 1988년 공동 설립한 국제기구로 총 195개의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기후변화, 영향 및 대응정책에 관한 평가보고서 작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5번의 평가보고서를 발표했다.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는 2015년 파리협정 채택시 극적으로 합의된 지구온난화 1.5℃ 목표의 과학적 근거 마련을 위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가 IPCC에게 공식적으로 작성을 요청한 것이다. 정식 보고서명은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온난화 1.5℃의 영향과 관련 온실가스 배출 경로다. 기후변화에 대한 전지구적 대응 강화, 지속가능발전, 빈곤 근절 노력 차원에서 우리나라 정부대표단(수석대표: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청, 환경부, 외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산업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농촌진흥청 등 11개 부처로 구성되었으며, 각 분야별로 대응 전략을 마련하여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번에 승인된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 SPM*은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본으로 총 33쪽, 4개 장으로 구성돼 있다. SPM은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본(Summary for policy makers)을 의미한다. 

A장은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1.5℃ 지구온난화의 현황, 영향, 위험 및 미래 전망과 인류에게 주는 의미를 개괄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B장에는 1.5℃ 온난화가 해양 및 육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과 이로 인한 인류의 건강, 생계, 식량과 물 공급, 인간 안보 및 경제 성장에의 영향이 설명되어 있다. 또한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2℃와 1.5℃ 지구온난화의 비교를 통해 1.5℃ 목표의 필요성을 기술하고 있다.

C장에는 1.5℃ 지구온난화에 달성을 위한 배출경로를 다루고 있으며, 1.5℃ 온난화를 위하여 에너지 공급, 산업, 건물, 수송 등 여러 부문에서의 시스템 전환에 대하여 핵심적인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D장은 지속가능발전과 빈곤 퇴치 노력 차원의 전지구적인 대응 강화방법에 대하여 기술하고 있다.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에 따르면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현재 전지구 평균온도는 약 1℃ 상승하였다. 지구평균온도 상승을 1.5℃로 제한하면 2℃ 상승에 비해 일부 기후변화 위험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예를 들면, 전지구 해수면 상승은 지구온난화 2℃ 대비 1.5℃에서 10cm 더 낮아지며, 여름철 북극해 해빙이 녹아서 사라질 확률은 지구온난화 2℃에서는 적어도 10년에 한 번 발생하나 1.5℃에서는 100년에 한 번 발생할 것이다. 그러나 산호초는 1.5℃ 상승 시에도 70~90% 정도 줄어들 것이며, 2℃ 상승시에는 거의 모두 (99% 이상) 사라질 것이다.

 

2100년까지 온도 상승폭을 1.5℃ 이내로 제한하려면 사회 모든 부문에서 신속하고 광범위하면서 전례 없는 변화가 필요하다.

 

지구평균온도 상승을 1.5℃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2010년 대비 CO2 배출량을 2030년까지 최소 45% 감축해야 하며 2050년까지 순 제로(net-zero) 배출이 달성되어야 한다. 이는 모든 잔여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대기의 이산화탄소 제거를 통해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의미다.

 

또한 전지구 기온이 일시적으로 1.5℃를 초과(overshoot)하면, 2100년까지 1.5℃ 미만으로 다시 전지구 기온을 되돌리기 위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흡수 기술(CDR)에 더 많이 의존해야 한다. 다만, 이러한 기술의 효과는 완전히 증명된 것은 아니며 일부는 지속가능 발전에 상당한 위험을 불러올 수도 있다.

우리나라 정부대표단 수석대표인 김종석 기상청장은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는 올 12월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릴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주요 과학적 근거로 활용될 예정인,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보고서”이며 “치열한 논의 끝에 극적으로 회원국들의 합의를 이끌어 낸 것을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보고서 승인이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발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IPCC 이회성 의장은 10월 8일 기자회견을 통해 “6천 건 이상의 과학적 연구가 인용되고 전세계 전문가 및 정부 검토위원 수천 명이 참여한 이번 특별보고서는 IPCC가 정책적 판단에 크게 기여함을 보여주는 중요한 보고서”라고 말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행안부] 10월 가뭄 예・경보 발표
다음글 [환경부] 피지 등 태평양 5개 섬나라에 물관리 기술 전수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