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29회 2018년 하반...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환경부] 낙동강 하류 4개보 개방 후 겨울 녹조 줄고 농업 피해 없어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8.12.20 조회수 100
파일첨부

[환경부] 낙동강 하류 4개보 개방 후 겨울 녹조 줄고 농업 피해 없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금년 10월부터의 낙동강 하류 4개 보(강정고령보, 달성보, 합천창녕보, 창녕함안보) 개방 영향을 관측(이하 모니터링)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창녕함안보는 지난해 6월부터 부분 개방한 이후, 올해 10월 10일부터 개방 폭을 확대(E.L. 4.8→2.2m)하여 10월 27일부터 11월 15일까지 취수제약수위로 개방하였다.

이후 인근 지역의 수막재배를 위해 11월 15일부터 수위를 다시 올려 11월 21일 양수제약수위까지 회복하였다.

 

합천창녕보는 작년 6월부터 부분 개방한 이후, 올해 11월 20일부터 확대 개방하여 12월 25일 경 최저수위에 도달할 예정이다. 하류에 있는 창녕함안보 수위와 연동하여 E.L. 4.9m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정고령보와 달성보도 지난해 6월부터 부분 개방하여 현재 취수제약수위까지 개방하고 있다.

보 개방 이후 평균 체류시간이 4.6~12.8일에서 2.7~9.5일로 감소(16~55%)하고, 유속도 1.2~3.9cm/s에서 1.4~6.9cm/s로 증가(17~156%)하였다.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 총인(T-P) 등의 수질은 전반적으로 개선되었다.

 

조류(클로로필-a)의 경우, 올해 1월부터 9월까지는 극심한 가뭄과 고온 등으로 인해 예년 대비 20% 이상 증가(달성보 제외)하였으나, 10월 확대개방 이후 15~46% 감소(창녕함안보 제외) 하였다.

 

창녕함안보 조류 농도는 올해 10월 개방 이후 예년 동기간 대비 다소 증가하였으나, 개방전과 비교했을 때 증가율은 감소하였다.

강정고령보와 달성보는 개방폭이 상대적으로 작았지만 보를 확대개방한 올해 10월 이후 조류 농도가 예년 대비 현저하게 감소(42~46%↓)하였다.

 

1220-1

 

예년에는 10월 이후에도 낙동강에 녹조가 발생하였다.

 

올해는 보 개방 및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인해 10월 이후 강정고령보와 창녕함안보에서 조류경보가 발령되고 있지 않다.

 

1220-2

 

이번 보 개방으로 수계 전체에 모래톱이 1.826km2(축구장 약 260배) 새로 나타났으며, 수변공간도 3.17km2(축구장 약 450배) 증가하였다.

 

수위저하 폭이 큰 합천창녕보의 모래톱(1.072km2) 및 수변공간(1.242km2) 발생이 컸으며, 창녕함안보도 수위저하 폭에 비해 모래톱(0.754km2) 및 수변공간(1.374km2)이 크게 발생했다.

 

특히 보 개방 중 강정고령보에서 2010년 이후 약 8년 만에 처음으로 흑두루미(멸종위기 Ⅱ급)가 발견되었으며, 창녕함안보에서는 큰고니(멸종위기 Ⅱ급)가 발견되는 등 멸종위기종의 서식과 도래를 확인하였다.

 

보 개방 시기에 수위저하 전월 대비 물새류가 약 3배 증가하였다.

 

그러나 주변에 우포늪, 황강, 주남저수지 등 기존 서식공간이 있어, 보 개방으로 만들어진 곳에 물새류 도래는 상대적으로 많지는 않았다.

 

1220-3

 

생물다양성과 생태계 건강성을 나타내는 저서동물지수(BMI)가 보 개방 이후 개선되었다.

 

창녕함안보에서는 저서동물지수가 증감을 반복해 오다 올해 10월 보 개방 후 급증하였으며, 특히 오염에 민감한 동양하루살이, 등딱지하루살이 등이 신규 확인되었다.

 

수변생태공간이 넓어지고, 하중도, 모래톱 등이 형성되었으나, 육상생물의 확산은 적은 것으로 관찰됐다.

 

이는 준설로 인해 수심이 깊고 기존의 주변 자연습지(우포늪) 및 소하천(황강) 등 서식지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낙동강 주변의 육상?수생태계 변화와 계절적 요인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관찰하여 평가할 계획이다.

 

생태계 영향 최소화를 위해 창녕함안보 개방 시 수위 저하를 천천히(1~2cm/h) 낮 시간(09시~18시)에만 진행하였다.

 

창녕함안보 개방 중 패류 30,199개체, 어류 5개체를 구제하였으며, 보 개방기간 동안 수자원공사 구제작업단, 낙동강청 환경지킴이 등이 공동으로 어패류 구제를 지속할 계획이다.

 

물이용의 경우, 지하수 변동은 개방 수위보다 변동 폭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일부 지하수 이용이 많은 창녕함안보 지역에서는 지하수위 변동 폭이 개방 폭 보다 크게 관찰되었다.

 

1220-4

 

완전개방기간 동안 취수장(18곳) 및 양수장(28개) 모두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올해 하반기 보 개방으로 인한 농업피해는 제기되지 않았다.

 

개방기간 동안 친수시설 11개소(강정고령2, 달성5, 합천창녕4) 중 1개소를 제외한 10개소를 정상 운영하였다.

 

합천창녕보 래포츠밸리 계류장은 시설물 파손을 방지하기 위해 수심이 깊은 지역(강 중심)으로 이동 조치하였다.

 

이번 낙동강 하류 보 개방 관찰(모니터링) 상세 결과는 보 모니터링 종합정보 시스템(http://water.nier.go.kr)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12월 20일부터 공개될 예정이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환경부] 한-베트남 환경장관, 2019년도 환경협력과제 확정
다음글 [환경부] 환경도 살리고 경제도 살린다…제1회 환경창업대전 개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