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29회 2018년 하반...
제29회 「2018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기상청] 2018년 기상특성 발표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9.01.11 조회수 47
파일첨부

[기상청] 2018년 기상특성 발표
연초 맹추위와 여름철 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한해
1~2월 강한 한파와 기온 높고 강수 잦았던 3월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짧았던 장마와 길게 지속된 무더위
콩레이 상륙으로 1973년 이후 가장 많았던 10월 강수량

2018년은 계절별 기온 변동이 컸던 가운데, 2개의 태풍(솔릭, 콩레이)이 한반도에 상륙하였고, 장마는 짧았던 반면 무더위는 길고 심했던 한해였다.

 

2018년 주요 특이기상을 월별로 살펴보면, 1월 23일~2월 13일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걱정할 정도로 강한 한파가 발생하여 전국 최고기온이 0.6℃(편차 -4.5℃)로 1973년 이후 최저를 기록하는 등 추운 겨울이 시작되었다.

3월에 들어서는 따뜻하고 습한 남풍기류가 자주 유입되어 평년보다 기온이 매우 높고 강수량도 많아 급격한 계절변화를 보였다. 

반면, 국지적으로 가뭄이 지속된 지역(경기도와 강원 일부)도 있었으며, 4월 초에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져 과수가 냉해를 입기도 하였다.

 

여름철 장마는 14~21일(평년 32일)로, 이는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짧은 장마기간이었다. 장마가 일찍 종료된 후에는 티벳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위가 장기간 계속되어 폭염일수 31.4일(평년 9.8일), 열대야일수 17.7일(평년 5.1일)로 이례적인 폭염이 기록되었다.

특히, 8월 1일에는 일최고기온이 홍천에서 41.0℃로 관측 기록사상 최고, 서울도 39.6℃가 관측되어 111년(1907.10.1.)만의 극값을 기록하였다. 

또한, 8월 26~31일에는 태풍 솔릭이 통과한 후, 많은 양의 수증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강한 국지성 호우와 함께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기도 하였다. 

 

가을철 들어서는 10월에 상층 기압골의 영향을 자주 받아 기온이 낮았던 가운데, 10월 5~6일에는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상륙하면서 많은 비를 내려 10월 전국 강수량(164.2㎜)이 1973년 이후 최다 1위를 기록하였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2018년에는 변덕스러운 날씨로 인해 인명과 재산 피해가 컸던 한 해였다. IPCC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에 따르면, 극한 기상은 더욱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 기상청은 앞으로 국민 건강과 농작물 재해 대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상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환경부] 수도권 자동차연료 환경품질등급, 국제 최고 수준
다음글 [환경부] 사업장 날림먼지, 광학적 측정기법으로 관리한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