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2회「2020년 상반기 물...
제32회「2020년 상반기 물...
‘제31회 2019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환경부]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 준비상황 점검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0.02.14 조회수 35
파일첨부

[환경부]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 준비상황 점검
2월 19일, 국립환경과학원 방문해 ‘정지궤도 환경위성’ 준비상황 점검
 환경위성 발사와 위성자료 활용을 위한 공동 플랫폼 구축
아시아 환경협력의 과학적 토대 마련 지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월 13일 오후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를 방문하여 2월 19일 오전(한국 시각) 발사예정인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천리안위성 2B호)’ 사업의 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올해 환경부 업무보고를 계기로, 중점 추진과제로 제시되었던 미세먼지의 과학적 관측을 위한 환경위성 사업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환경위성(천리안위성 2B호)은 올해 1월 5일 우리나라를 출발하여 현재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2월 19일 오전 발사 전까지 연료 주입, 발사체 결합 등 마지막 준비를 하고 있다. 

 

 발사 이후부터 우주궤도상 시험기간(2020년 2월∼2020년 말) 동안 환경위성센터에서는 그간 개발한 환경위성 자료처리 기술을 최종 점검하고, 향후 자료 수신 및 자료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상황에 대비하는 등 초기 시험과정에 돌입한다.

 

환경위성(천리안위성 2B호)은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의 대기오염물질과 기후변화 유발물질을 관측하며, 미국, 유럽보다 2~3년 먼저 발사되는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환경위성’이라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보다 면밀하게 관측하고 발생원인을 규명하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위성의 관측범위는 동쪽 일본으로부터 서쪽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로 20여 개 아시아 국가가 포함된다.

 

환경부는 베트남 등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지상원격관측장비를 설치하고 환경위성과 연계하여 올해부터 아시아 환경위성 활용 체계(플랫폼)를 추진할 예정이다.

 

지상원격관측장비(Pandora)는 위성과 산출방법이 유사한 관측장비로 지상에 설치하여 대기환경 감시 및 위성자료 검증에 활용한다.

 

또한 태국 등과 같이 대기오염이 심각하거나 측정장비가 부족하여 대기오염 현황 파악이 어려운 국가들에 위성 자료와 함께 우리나라의 선진 기술도 적극적으로 제공하여 아시아 자국 내 대기오염 해결 역량을 높이고 아시아 대기환경 감시를 총괄할  계획이다.

 

조명래 장관은 지난해 11월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대통령 기조연설에서 언급된 바와 같이 “이번 정지궤도 환경위성을 계기로 아시아 국가들과 환경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환경위성 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아시아 환경위성 활용 체계를 비롯해 주도적으로 국제적 협의체를 구축하는 등 아시아 환경협력의 과학적인 토대를 마련하라”라고 환경위성센터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행안부] 2월 가뭄 예·경보 발표
다음글 [환경부] 품질 전수조사·신고제 도입해 수입폐지 관리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