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회 「2019년 상하수도...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HOME > 해외시장정보 > 최신뉴스
[2019] [일본] 고령자를 위한 새로운 기저귀 세척 시스템 연구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9.02.04 조회수 230
파일첨부

[일본] 고령자를 위한 새로운 기저귀 세척 시스템 연구

 

일본에서는 고령자와 보호자가 전용 배수관을 사용하여 화장실에서 더러운 기저귀를 더 쉽게 처분할 수 있는 계획이 진행 중에 있다.

 

물 공급과 하수도 시스템을 담당하는 토지 사역자는 사회의 희미해짐에 따라 일회용 쓰레기 수거 계획을 포함해 기저귀를 버리는 부담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20 회계연도에는 계획 중 일부가 현실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오염은 전 지구적인 도전으로 간주되므로 기저귀를 닦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

 

하수관을 통해 기저귀를 버리는 비 경제적 계획은 공공기관, 부동산 회사, 가정용 기기 제조사 및 기타 사업장에서 일하는 여성들로 구성된 연구 그룹에 의해 제안되었다.

 

이 연구그룹은 “기저귀는 아기뿐만 아니라 노인들에게 필수적이다”라고 2016년 12월 보고서에서 주장하면서 "기저귀를 사용하고 노인들이 스스로 해소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노인과 가족 및 사회에 매우 중요합니다 그러한 개인들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감소하는 인구가 하수처리를 덜 제한적으로 만드는 것으로 간주되어 도쿄가 기저귀를 배수관으로 처리하도록 허용함으

로써 그룹의 제안을 실현하기 위해 빠르게 시작되었다.

 

2018년에 지방자치단체 및 산업협회의 대학 교수 및 공무원으로 구성된 패널을 구성하여 구체적인 조치를 개발하고 2018년 3월 ‘로드맵’을 발표했다. 문서에서 사용한 기저귀를 부수고 전용 기저귀를 버리는 계획을 언급했다.

 

일본 국토교통성 미라오카 마사루(Muraoka Masayuki) 하수도 계획국장 "계획이 실현되면 개호 시설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면서 "희끗희끗한 사회에서 사회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기저귀를 닦는 시스템을 원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부 장관들은 "하수도관을 막고 누수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기저귀가 씻겨 져서 환경을 손상시킬 수 있는 잠재 위험을 평가해야 한다. 펄프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최신 기저귀는 자연 상태에서 분해 될 수 없으므로 바다와 강으로 방출될 수 있는 새로운 기저귀가 개발되어야 한다.

 

따라서 부처는 더러운 기저귀를 화장실에 버리지 않고 쉽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도로지도에 두 가지 대체 계획을 제안했다. 처음에는 화장실에 설치된 전용 장비로 배설물과 기저귀를 분리하고 배설물만 씻어 내고 기저귀는 일반 쓰레기와 함께 버렸다.

 

두 번째 계획에 따르면, 더러운 기저귀가 뭉개져 배설물이 분리되어 분쇄된 대변만 씻어 내렸다.

 

이와 같은 사상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기 위해, 올해 첫 번째 대체 계획이 가장 실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금년 말까지 검증 테스트를 시작하여 배설물을 분리하고 버릴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부처 장관의 요청에 따라 파나소닉(Panasonic)은 대변을 분리 해 양로원에서 검사할 수 있는 장비의 프로토 타입을 개발하고있다.

 

재판에서 문제가 보고되지 않으면, 시스템은 2020 회계 연도에 완전히 도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역에 따르면, 그것은 세계 최초의 종류일 것이다.


 CARE WORKERS는 이동을 환영
나고야 사회복지법인 관계자는 장관의 결정에 감사를 표했다. 이 사회복지법인은 "기저귀에서 대변을 분리 할 수 있다면 기저귀의 무게를 줄여서 간병인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별대우가 필요한 고령자를 위한 회사의 보육시설에서 매일 20명의 거주자가 90리터의 더러운 기저귀 쓰레기 봉투를 최대 3개씩 생산한다. 관리에 따르면, 배설물이 든 무거운 기저귀는 직원의 신체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한다.

 

냄새와 위생에 관한 문제도 해결되어야 한다. 더 많은 기저귀가 간병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사용되고 있다.

 

기저귀 제조사로 구성된 일본 위생용품산업협회에 따르면 성인용 기저귀 생산은 7년 전 1.4배인 2017년 78억 개로 증가했다. 향후 일본 사회의 고령화로 인해 생산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성 장관은 “기저귀를 쉽게 버릴 수 있는 시설과 사람들의 수와 기저귀의 수를 고려하여 500 개의 보육 시설과 가족을 돌보는 4천500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Novel diaper flushing system for the elderly in the works

 


Plans are afoot in Japan to enable elderly people and their caregivers to dispose of dirty diapers at restrooms more easily using dedicated drainpipes.

 

With the increasing graying of society, the land ministry, which is in charge of water supplies and sewage systems, is considering ways to reduce the burden of discarding used diapers, including a plan to flush disposable ones down the toilet.

While some of the ministry's plans are expected to become a reality by fiscal 2020 at the earliest, flushing diapers could be problematic, as marine pollution caused by plastics is regarded as a global challenge.

 

The unconventional plan to flush diapers and collect them through sewage pipes was suggested by a research group comprising women working at a public agency, real estate company, household equipment maker and other businesses.

 

Arguing in a December 2016 report that diapers are essential not only for babies, but also the elderly, the group states, “Using diapers and allowing aged individuals to relieve themselves on their own are very significant for elderly people as well as the families and society that support such individuals.”

 

The land ministry quickly started working to realize the group's proposal, as Japan's decreasing population is considered making sewage processing less restrictive, allowing Tokyo to treat diapers in drainage pipes.

 

The ministry last year set up a panel consisting of college professors and officials from local municipalities and industry associations to develop concrete measures and released a “road map” in March 2018.

 

In the document, the ministry refers to a plan to crush used diapers and flush them down dedicated drainage pipes.

 

“If the plan is realized, the burdens on those working at nursing-care facilities will be reduced,” said Masayuki Muraoka, an assistant chief of the ministry’s Sewerage Planning Division. “I'd like it (the diaper-flushing system) to play a role as social infrastructure in a graying society.”

 

Still, some members of the ministry panel criticized the plan for “possibly blocking sewage pipes and causing water leaks.”

 

The potential risk of flushed diapers damaging the environment thus also needs to be assessed. As current diapers made of pulp and plastic cannot be decomposed under natural conditions, new diapers would have to be developed that can be released into oceans and rivers.

 

The ministry thus proposes two alternative plans in the road map to make it easier to treat dirty diapers without flushing them down toilets.

 

Under the first, excrement and diapers would be separated by dedicated equipment installed in bathrooms and only the excrement would be flushed, while used diapers would be discarded with regular garbage.

 

Under the second plan, dirty diapers would be crushed and the excrement separated, with only the crushed feces being flushed.

 

Accelerating efforts to realize such ideas, the ministry will start a verification test by the end of this fiscal year to see whether it is possible to separate and flush excrement, as the first alternative plan appears to be most feasible.

 

At the ministry’s request, leading electronics maker Panasonic Corp. is developing a prototype of equipment to separate feces so that it can be tested at a care home.

 

If no problems are reported in the trial, the system will be fully introduced in fiscal 2020. According to the ministry, it will be the first of its kind in the world.


CARE WORKERS WELCOME THE MOVE
An official of a social welfare corporation in Nagoya expressed appreciation for the ministry’s decision.

 

“If feces can be separated from diapers, the weight of the diapers can be reduced, lowering the burdens on care workers,” the official said.

 

At the corporation’s care facility for elderly people requiring special treatment, 20 residents produce up to three 90-liter garbage bags of dirty diapers daily. The heavy diapers with excrement add to the physical burden on staff, according to the official.

 

“The issues of odor and hygiene will also need to be settled,” the official noted.

 

More diapers are being used not only at care homes, but also across the nation.

 

According to the Japan Hygiene Products Industry Association, which comprises diaper makers, the production of diapers for adults increased to 7.8 billion units in 2017, 1.4 times that of seven years ago.

 

The production is expected to rise further owing to the aging of Japanese society.

 

The land ministry plans to conduct a questionnaire survey covering 500 care facilities and 4,500 citizens who care for their families so that the number of facilities and people who would like easier ways to discard diapers to be introduced, as well as the number of diapers to be used in the future, can be estimated by prefecture.

 

[출처= 아하시 신문(http://www.asahi.com/ajw/articles/AJ201901280007.html) /2019년 1월 28일 영문판]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미국] 캘리포니아 수자원 지역, WesTech의 ‘Microvi MNE™’ 기술 선정
다음글 [미국] 와코시, 워터스마트 소프트웨어와 파트너십 체결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