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2회「2020년 상반기 물...
‘제31회 2019년 하반기 ...
제31회「2019년 하반기 물...
 
HOME > 해외시장정보 > 수주/발주 정보
[수주] [한국] LS전선, 중동 걸프만 천억원 해저 케이블 수주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0.03.04 조회수 81
파일첨부

[한국] LS전선, 중동 걸프만 천억원 해저 케이블 수주
바레인 관광섬 25km 연결 해저 전력망 턴키 수주
국내외 장거리 PJT수행 경험, 제품 품질과 시공 역량 인정
해외 시장 진출을 기반으로 국내 투자도 확대

 


LS전선(대표 명노현)은 바레인에서 1천억 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사업을 턴키로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바레인 본섬과 동남부 하와르(Hawar) 섬 사이 25km를 해저 케이블로 잇는 사업이다. LS전선은 사우디아라비아 EPC 업체인 알 기하즈(Al Gihaz)로부터 제품 공급부터 전기, 설치 공사까지 일체를 수주, 2021년 9월 준공할 예정이다.
 
걸프만의 하와르 섬은 총면적이 울릉도의 2/3 정도의 군도로 천혜의 자연 환경을 갖고 있어, 바레인 정부가 관광 단지로 본격 개발 중이다. 바레인은 친환경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섬에 발전소를 짓지 않고 본섬에서 전기를 보내는 해저 전력망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은 걸프협력회의(GCC)가 추진하는 친환경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향후 사업 기회를 확대하려는 유럽과 일본 등 전선업체들이 치열한 수주 경쟁을 펼쳤다.
 
회사측은 제주-진도 전력 연계망(105km)을 비롯, 카타르(100km), 미국(35km) 등 글로벌 장거리 프로젝트들을 수행한 경험이 수주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력망은 국가 안보, 정전으로 인한 사회혼란 등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제품과 시공능력,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공급업체를 결정한다”며, “LS전선은 국내 경험을 토대로 해외 시장을 적극 개척하고, 국내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2019년 5천억 원 규모의 대만 해저 케이블 시장을 석권하는 등 사업이 본격 성장 궤도에 오름에 따라 강원도 동해시에 약 500억 원을 투자, 이 달 말 해저 케이블 제2공장을 준공할 예정이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캄보디아] 플루언스, 캄보디아서 최초 SUBRE 판매 계약
다음글 [한국] 삼성중공업, 올해 첫 수주...셔틀탱커 3척·3천600억원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