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2회 2020년 상반기 ...
‘제31회 2019년 하반기 ...
제31회「2019년 하반기 물...
 
HOME > 해외시장정보 > 수주/발주 정보
[수주] [한국] 두산중공업, 미국 소형모듈원전 1조5천억원 수출 본격화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0.09.01 조회수 107
파일첨부

[한국] 두산중공업, 미국 소형모듈원전 1조5천억원 수출 본격화

 


두산중공업이 주기기(주요 기기) 공급사로 참여하고 있는 미국 소형모듈원전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 뉴스케일사의 소형모듈원전(이하 SMR, Small Modular Reactor) 모델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이하 NRC)의 설계인증 심사를 최종 완료돼 1조5천억 원 규모의 수출이 본격화 될 전망이라고 8월 31일 밝혔다.

optimize.jpg

뉴스케일 소형모듈원전 단면. [사진제공 = 두산중공업]


소형모듈원전 모델이 미국 NRC 설계인증 심사를 모두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RC 설계인증 심사 통과는 뉴스케일社 SMR 모델의 안전성, 신뢰성이 글로벌 원전 시장에서 공인된 것을 의미한다.


이를 기반으로 뉴스케일사는 미국은 물론 캐나다, 체코, 요르단 등 전세계에서 SMR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 NRC는 2017년부터 동 SMR에 대한 설계인증 심사를 진행해 왔으며, 뉴스케일社는 동 심사를 위하여 총 5억 달러, 200만 시간을 투입했다.


두산중공업의 SMR 관련 첫 수주는, 발전사 UAMPS(Utah Associated Municipal Power Systems)가 미국 아이다호주에 추진 중인 프로젝트가 될 전망이다. 총 720MW 규모인 이 프로젝트는, 60MW급 SMR 12기로 구성되며 2023년 건설에 착수해 2029년 상업운전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내년부터 주단소재, 주기기 등을 본격 수주하고 제작에 착수할 예정이다.

 

2008311540065920.jpg

뉴스케일 소형모듈원전(SMR) 플랜트 가상 조감도. [사진제공 =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나기용 원자력BG장은, “지난해 국내 투자사들과 함께 4천400만 달러 규모의 뉴스케일사 지분투자를 완료하는 등 뉴스케일사와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했다”며 “앞으로 뉴스케일사를 통해 미국 및 세계시장에서 최소 13억 달러 규모의 SMR 주요 기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며, 뉴스케일사 사업 확대에 따라 수주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MR은 기후온난화 대응을 위한 탄소 감축의 주요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기존 대형 원전에 비해 안전성, 경제성, 운용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국 에너지부(DOE)는 2013년부터 뉴스케일사의 SMR을 지원해 오고 있으며 한국, 프랑스, 영국, 중국 등 원전 주요국가들도 SMR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한국] 대우건설-SK건설, '울산 북항 LNG터미널 건설' 2단계 수주
다음글 [한국] 지엔씨에너지, 143억원 규모 IDC 비상발전기 사업 수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