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3회 2020년 하반기 ...
‘제32회 2020년 상반기 ...
‘제31회 2019년 하반기 ...
 
HOME > 해외시장정보 > 수주/발주 정보
[수주] [한국] 한국조선해양, 5천660억원 규모 선박 7척 수주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1.04.02 조회수 62
파일첨부

[한국] 한국조선해양, 5천660억원 규모 선박 7척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총 5천660억 원 규모의 선박 7척을 수주했다고 4월 1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이 최근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소재 선사들로부터 수주한 선박은 △9만8천입방미터(㎥)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 2척 △9만1천㎥급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2척 △2만3천㎥급 소형 LPG운반선 1척 △5만톤(t)급 석유화학제품운반(PC)선 2척이다.


이번에 수주한 에탄운반선은 올해 전 세계에서 처음 발주된 것으로 길이 230미터(m), 너비 36.6m, 높이 22.8m 규모다. 이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내년 4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1395059_606051_428.jpg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 = 한국조선해양]


에탄운반선은 액화한 에탄(ethane)을 영하 94도로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운반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처럼 고도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요구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이 선박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7척의 초대형 에탄운반선을 수주했다.


에탄은 흔히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C2H4)을 생산하기 위한 필수 원료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더 비즈니스 리서치 컴퍼니(The Business Research Company)에 따르면, 전 세계 에틸렌 시장 규모는 지난 2019년 기준 2천221억 달러(약 251조 원)에서 연평균 4.8% 성장해 오는 2023년에는 2천677억 달러(약 303조 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른 선종에서도 수주 소식이 이어졌다. 한국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LPG선 2척은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내년 하반기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소형 LPG선과 PC선은 각각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내년 하반기와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된다.


초대형 LPG선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해운운임 상승 등 글로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풍부한 건조 경험과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한국] 한국조선해양, LPG선 3척 2천270억원 규모 수주
다음글 [한국] 다원시스, 고속철도 핵심 원천기술 과제 수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