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워터저널/글로벌물산업정보...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HOME > 해외시장정보 > 전문자료
[파라과이] 전력 기자재 시장동향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8.01.04 조회수 142
파일첨부

[파라과이] 전력 기자재 시장동향 

2017 1~10월 기준 260만 달러 기록, 84% 대폭 증가 

전력 배전 인프라 개선이 시급


  

□ 개요 


   파라과이 전력 생산 규모 및 인프라

  

    -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EIU) 분석에 따르면 파라과이는 수력자원이 풍부한 나라로 1인당 약 8200kWh를 생산한다.  세계에서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다.

  

    - 브라질과 합작해 건설·운영하는 이타이푸(Itaipu) 수력발전소에서는 출력용량이 1만4천㎿로 중국의 싼샤댐이 세워지기 전까지 세계 최대 댐이었다. 그 외에 아르헨티나와 공동 운영하는 자스레타(Yacyreta) 수력발전소, 파라과이 전력공사(ANDE)가 운영하는 아카라으(Acaray) 발전소에서 전력을 생산해 전력의 약 85%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수출한다.

  

    - 생산 전력의 85%를 수출할 정도로 전력 자원은 풍부하나 도시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인프라가 부족해 전력 인프라 확충 및 현대화가 시급한 상황이며, 정부에서도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장·단기 계획을 수립·추진 중이다.

  

이타이푸(Itaipu) 수력발전소

  

 

 

자료원: 파라과이 외교부 웹사이트(www.mre.gov.py)

  

   전력 기자재 국내 생산규모 
   

    - 현재 파라과이 전력 기자재 제조산업 규모가 아직도 작은 편이라 대부분의 기자재를 외국에서 수입한다. 자체 생산 일부는 우루과이, 브라질, 볼리비아 등 주변국으로 수출한다.

  

    - 변압기, 절연 전선, 케이블 등의 제조는 증가세를 보임. 따라서 이러한 제품 제조에 활용하는 필수 재료 수입도 증가할 전망이다.


 

 

 

 

□ 통계로 본 전력 기자재 수입시장


   수입 시장규모

  

    - 파라과이의 전력 기자재(HS Code 8504, 8544, 8536) 수입시장 규모는 2016년에 약 30% 감소세를 보였으나, 2017년 1~10월 기준 회복 조짐을 보여 2억62만 달러로 전년 대비 83.5% 대폭 증가세를 기록했다.

  

파라과이 전력 기자재 수입현황

(단위: US$ 천, %)

                                                                               

 

HS Code

 

2015년

 

2016년

 

2017년(1~10월)

 

수입액

 

증감률

 

수입액

 

증감률

 

수입액

 

증감률

 

8504

 

86,842

 

40.3

 

35,483

 

-59.1

 

73,550

 

161.3

 

8544

 

70,053

 

13.4

 

64,215

 

-8.3

 

83,907

 

75.9

 

8536

 

45,972

 

13.8

 

41,994

 

-8.7

 

43,172

 

28.8

 

합계

 

202,867

 

23.7

 

141,692

 

-30.2

 

200,629

 

83.5

  

: HS Code 8504는 변압기·정지형 변화기(예: 정류기)와 유도자, HS Code 8544S는 절연 전선·케이블 및 기타 전기절연도체, 광섬유 케이블, HS Code 8536는 전기회로의 개폐용·보호용·접속용기기와 광섬유 또는 케이블용 커넥터임.

  

 자료원: Penta-Transaction

    

□ 품목별 주요 수입국가 동향


   변압기(HS Code 8504) 주요 수입 국가

  

    - 2017년 1~10월 기준 변압기는 전체 수입의 69.1% 이상을 중국에서 수입했으며, 브라질이 19.6%로 뒤를 이었다. 아랍에미리트, 미국, 이탈리아에서도 수입하고 있으나 각 국가의 수입 비중은 3.0%대에 불과하다. 

  

변압기 주요 수입국가 현황(HS Code 8504 기준) 

(단위: 천 달러, %)

                                                                                                                                  

 

순위

 

국가명

 

2015년

 

2016년

 

2017년(1~10월)

 

2017년

 

비중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1

   

중국

   

15,235

   

-26.3

   

11,427

   

-25.0

   

50,831

   

441.0

   

69.1

   

2

   

브라질

   

41,613

   

34.8

   

9,473

   

-77.2

   

14,409

   

152.6

   

19.6

   

3

   

아랍에미리트

   

50

   

-

   

90

   

80.0

   

1,840

   

2528.6

   

2.5

   

4

   

미국

   

3,527

   

-0.4

   

2,136

   

-39.4

   

1,290

   

-24.3

   

1.8

   

5

   

이탈리아

   

189

   

-32.3

   

246

   

30.2

   

716

   

426.5

   

1.0

 

합계

 

86,842

 

40.3

 

35,483

 

-59.1

 

73,550

 

161.3

 

100.0

  

자료원: Penta Transaction

  


   전선·케이블(HS Code 8544) 주요 수입 국가

  

    - 절연 전선·케이블 및 기타 전기절연도체, 광섬유 케이블 제품은 수입국별로 살펴보면 2014년 1~10월 기준 브라질이 39.6%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중국 19.2%, 한국 15.4%, 멕시코 5.9% 순이다. 

  

  

전선·케이블 주요 수입국가(HS Code 8544 기준)

(단위: 천 달러, %)

                                                                                                                                 

 

순위

 

국가명

 

2015년

 

2016년

 

2017년(1~10월)

 

2017년

 

비중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1

   

브라질

   

25,124

   

27.8

   

27,081

   

7.8

   

33,225

   

62.8

   

39.6

   

2

   

중국

   

8,796

   

-61.4

   

14,195

   

61.4

   

16,116

   

67.2

   

19.2

   

3

   

한국

   

16,116

   

168.2

   

4,540

   

-71.8

   

12,882

   

400.7

   

15.4

   

4

   

멕시코

   

3,682

   

484.4

   

4,481

   

21.7

   

4,931

   

25.8

   

5.9

   

5

   

터키

   

59

   

1,375.0

   

25

   

-57.6

   

4,180

   

16,620.0

   

5.0

 

합계

 

70,053

 

13.4

 

64,215

 

-8.3

 

83,907

 

75.9

 

100.0

  

자료원: Penta Transaction

  

   

  커넥터(HS Code 8536) 주요 수입 국가

  

  - 이 분야는 2017년 1~10월 기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수입을 했고, 중국과 브라질이 뒤를 잇고 있다.

 

  

커넥터 주요 수입국가 현황(HS Code 8536 기준) 

(단위: 천 달러, %)

                                                                                                                               

 

순위

 

국가명

 

2015년

 

2016년

 

2017년(1~10월)

 

2017년

 

비중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1

   

한국

   

12,482

   

33.6

   

11,327

   

-9.3

   

10,189

   

14.1

   

23.6

   

2

   

중국

   

8,166

   

4.5

   

6,094

   

-25.4

   

7,065

   

41.3

   

16.4

   

3

   

브라질

   

6,851

   

-1.6

   

6,288

   

-8.2

   

5,730

   

28.6

   

13.3

   

4

   

일본

   

2,989

   

465.0

   

4,150

   

38.8

   

4,759

   

37.9

   

11.0

   

5

 

미국

 

2,153

 

2.1

 

2,193

 

1.9

 

2,802

 

58.1

 

6.5

 

합계

 

45,972

 

13.8

 

41,994

 

-8.7

 

43,172

 

28.8

 

100.0

  

자료원: Penta Transaction

  

 

□ 품목별 주요 수입업체 동향


   전력 기자재 수요 동향

  

    - 전력 기자재의 가장 큰 수입업체는 파라과이 전기공사(ANDE)이며, 이따이뿌(ITAIPU) 발전소도 가장 큰 수입기업 중 하나이다.

  

    - 공사인 ANDE와 ITAIPU를 제외하고는 THN PARAGUAY, SUMIDENSO, FLYTEC, YAZAKI등이 전력 기자재 수입시장에서 주요 수입업체로 자리 잡고 있다.

  

    - 민간 수입업체는 대부분 ANDE 입찰을 수주한 민간 기업이므로 직간접적으로 ANDE가 전력 부품 수입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 대부분의 전력 기자재 구매는 공공입찰로 진행되기 때문에 민간 수입업체 대다수가 제품을 수입할 때 ANDE에서 정하는 규격을 따라야 한다.

  

    - 컴퓨터나 프린터, 보안시스템 등은 갑작스런 전기 변화에 취약하기 때문에 빌딩 건물주는 안정적인 전압을 수급할 수 있도록 전압 조정 변압기(voltage regulating transformer), 특히 최근 아순시온에서 보이는 건설붐에 따라 해당 시장도 유망할 것으로 전망된다.

   

  

   변압기(HS Code 8504) 주요 수입업체

  

    - 2017년 1~10월 기준 변압기를 가장 많이 수입업체는 파라과이 전력공사(ANDE)로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변압기 주요 수입업체(HS Code 8504 기준)

(단위: 천 달러, %)

                                                                                                                                   

 

순위

 

업체명

 

2015년

 

2016년

 

2017년(1~10월)

 

2017년

 

비중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1

   

ANDE

   

56,782

   

230.9

   

9,833

   

-82.7

   

44,030

   

466.7

   

59.9

   

2

   

FLYTEC COM

   

1,016

   

179.1

   

1,167

   

14.9

   

2,393

   

226.0

   

3.3

   

3

   

VEMACORP

   

0

   

-

   

0

   

-

   

1,766

   

-

   

2.4

   

4

   

CIE SA

   

42

   

-86.3

   

1,845

   

4,292.9

   

1,677

   

-9.1

   

2.3

   

5

   

GAMETEC

   

19

   

-66.1

   

88

   

363.2

   

1,196

   

1,860.7

   

1.6

 

합계

 

86,842

 

40.3

 

35,483

 

-59.1

 

73,550

 

161.3

 

100.0

  

자료원: Penta Transaction

  

   

   전선·케이블(HS Code 8544) 주요 수입업체

  

    - 절연 전선·케이블 및 기타 전기절연도체, 광섬유 케이블 제품의 주요 수입업체는 ANDE(15.7% 점유율)이며, 이어서 YAZAKI, THN PARAGUAY, SUMIDENSO PARAGUAY 등이 주요 수입업체로 나타났다. THN사는 자동차용 케이블 제조사로 파라과이에 투자 진출한 한국 기업이다.

   

  

전선·케이블 주요 수입업체(HS Code 8544 기준)

(단위: 천 달러, %)

                                                                                                                                   

 

순위

 

업체명

 

2015년

 

2016년

 

2017년(1~10월)

 

2017년

 

비중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1

   

ANDE

   

14,145

   

212.5

   

10,294

   

-27.2

   

13,153

   

154.9

   

15.7

   

2

   

YAZAKI PY

   

8,596

   

112.9

   

8,951

   

4.1

   

10,772

   

42.0

   

12.8

   

3

   

THN PY

   

8,911

   

8.7

   

8,142

   

-8.6

   

9,059

   

38.8

   

10.8

   

4

   

SUMIDENSO

   

1,205

   

-

   

5,431

   

350.7

   

8,535

   

137.6

   

10.2

   

5

   

FLYTEC COM

   

670

   

17.8

   

2,708

   

304.2

   

5,314

   

135.5

   

6.3

 

합계

 

70,053

 

13.4

 

64,215

 

-8.3

 

83,907

 

75.9

 

100.0

  

자료원: Penta Transaction

  

 

   커넥터(HS Code 8536) 주요 수입 업체

  

    - 2017년 1~10월 기준, 수입회사별로는 THN PARAGUAY가 22.4% 차지했다. YAZAKI (12.6%). SUMIDENSO (6.8%)는 1,2위를 차지했다. 상위 3개 수입업체는 자동차 케이블 제조업체이며, 제조용 커넥터 및 관련 제품 수입하고 있다.

 

  

커넥터 주요 수입업체(HS Code 8536)

(단위: 천 달러, %)  

                                                                                                                                   
 

순위

 

업체명

 

2015년

 

2016년

 

2017년(1~10월)

 

2017년

 

비중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1

   

THN PY

   

11,545

   

35.7

   

10,727

   

-7.1

   

9,684

   

14.9

   

22.4

   

2

   

YAZAKI PY

   

5,033

   

129.9

   

5,392

   

7.1

   

5,424

   

20.5

   

12.6

   

3

   

SUMIDENSO

   

172

   

-

   

2,359

   

1,271.5

   

2,930

   

133.3

   

6.8

   

4

   

RIEDER CIA

   

839

   

-14.6

   

673

   

-19.8

   

1,656

   

177.4

   

3.8

   

5

   

CIA COMER.

   

2,179

   

17.4

   

2,224

   

2.1

   

1,644

   

-8.7

   

3.8

 

합계

 

45,972

 

13.8

 

41,994

 

-8.7

 

43,172

 

28.8

 

100.0

  

자료원: Penta Transaction

  


  

□ 수입관세 및 관련 제도

  

   수입관세 및 관련 제도

  

    - 조세율: 관세율, 부가세율, 소비세율 등

 

                                                    
   

HS Code

   

관세(%)

   

부가세(%)

   

8504

   

0~18

   

1.5~10

   

8544

   

2~22

   

1.5~10

   

8536

   

0~18

   

1.5~10

  

자료원: Mercosur External Common Tariff

  

 

    - 남미공동시장(MERCOSUR)의 회원국인 아르헨티나, 브라질, 우루과이 등에서는 역외공통관세가 적용되며 회원국 간의 무역은 무관세로 진행한다.

   

  

□ 시사점

  

  ㅇ 브라질 등 인근 국가 제품과 차별화 필요

  

    - 변압기와 전선 등 다수 전력 기자재를 주변국인 브라질에서 수입하기 때문에 브라질산 대비 경쟁력 있는 전력 기자재 위주로 시장진입이 유망할 것이다. 특히 물류비용에서의 이점과 남미공동시장 관세 적용 등으로 브라질산이 다수 수입되고 있으므로, 브라질산 대비 가격 및 품질 면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는 제품 위주로 시장진입 모색이 필요하다.

 

  

  ㅇ 파라과이 전력공사(ANDE) 입찰참여 방안 모색

  

    - 전력 기자재시장에서 가장 큰 바이어는 ANDE이며, 향후 전력 인프라 확장사업이 장기간 지속될 것을 감안해, ANDE의 입찰 계획에 예의주시하면서 적극적인 참여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

  

    - 우리 기업들도 파라과이 전력인프라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국제입찰을 통한 직접적 참여나 인프라 사업자에 관련 기자재를 수출하는 직·간접적 참여를 통한 진출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전력 인프라 입찰 참여 시 단독참여보다는 현지 유력 기업과 공동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것이 유리하다.

  

  

  ㅇ 현지 업체와 합작투자로 조립공장 설립도 검토 가능

  

    - 현지에서 제조된 전력 기자재에 입찰조건이 유리하게 적용되는 경우도 있고, 입찰 시 납기 기한을 짧게 두는 경향이 있으므로, 변압기 등 제품의 최종 조립을 파라과이 현지에서 실시하기 위해 합작투자 파트너를 찾는 경우도 있다. 현지 수요가 많은 제품은 현지 유력 기업과 합작으로 조립공장 설립을 검토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일례로 브라질 브랜드는 제품의 최종 조립만 파라과이에서 한 후 입찰에 참가하는 경우도 있어서 조립 설비를 이미 보유한 파라과이 회사와 거래 협상도 가능할 것이다.

 

  

자료원: Penta-Transaction, ANDE, 5dias 일간지,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EIU), KOTRA 아순시온 무역관 자료 종합

 

[출처 = KOTRA GlobalWindow(http://news.kotra.or.kr) / 2018년 1월 3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중국] 에너지 드링크시장 꾸준한 성장세
다음글 [중국] 2018년 달라지는 주요 환경분야 규정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