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29회 2018년 하반...
제29회 「2018년 하반기 ...
 
HOME > 해외시장정보 > 전문자료
[영국]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감축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8.11.29 조회수 70
파일첨부

[영국]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감축

미세 플라스틱 규제에 이어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stirrer)도 규제

     

 

□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Stirrer) 유통 및 판매 금지계획 발표

 

  ㅇ 영국 정부는 2019년 10월 ~ 2020년 10월 중 잉글랜드(England)에서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Stirrer)의 유통 및 판매 금지를 시행할 것이라고 10월 22일 발표했다.


    - 이번 계획은 올 1월에 발표된 25년 환경 계획(The 25 Year Environment Plan)의 ‘반드시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모든 플라스틱 폐기물 사용 줄이기’ 과제에서 비롯됐다.


    - 테레사 메이 총리는 4월에 열린 영연방 정상회의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이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 더불어 이로 인해 발생한 정화 및 처리 비용을 강조하며 제조업체, 무역업 종사자, 소매업자, 도매업자, 환경 단체, 폐기물 관리 조직, 과학자, 비정부 조직 및 일반 대중을 포함한 모든 관계자들이 협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 단, 의료상의 이유로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해야 하는 경우에 한해서는 면제조항을 둘 수 있도록 할 예정임을 밝혔다. 예를 들어 약국, 음식점, 펍(Pub)은 필요한 경우 플라스틱 빨대를 제공할 수 있다.

 


플라스틱 빨대


EMB00001be478d1


자료원 : Pixabay

  

 

  ㅇ 영국에서는 한 해 약 47억 개의 빨대, 18억 개의 면봉, 3억 개 이상의 스터러가 사용되고 있다.


    - 영국 정부의 분석에 따르면, 특히 면봉은 사용 후 변기에 버려지는 경우가 많고 크기가 작아 플라스틱 대가 강이나 바다로 흘러들고 있으며, 버려지는 면봉 중 10% 이상이 강이나 바다로 흘러들었다.


    - 영국 정부는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은 단 몇 분 동안만 사용하지만 분해되는 데는 수백 년이 걸리며, 이를 처리하기 위해 지방정부는 매년 수백만 파운드를 사용한다고 발표했다.

 

 

□ 일회용 플라스틱 ‘Free’로 향해가는 영국

 

  ㅇ 영국 정부는 올해 1월 9일부터 미세 플라스틱이 포함된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의 제조금지를 시행한 바 있으며, 제조금지에 이어 6월 19일부터는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전역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포함된 제품의 판매가 금지되었다.

 

  ㅇ 또한 올해 하반기부터 이전에는 5p를 부과했던 일회용 비닐봉지 가격을 10p로 상향 조정하면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기 위한 규제를 강화하고 더불어 슈퍼마켓 내 ‘플라스틱 없는 통로’를 만들기 위한 계획을 구상 중이다.


    - 일회용 비닐봉지 요금 부과 정책을 시행함으로써 주요 슈퍼마켓의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률이 86% 감소하였고, 150억 개 이상의 비닐봉지 사용이 줄었다.

 

  ㅇ 이번 규제는 미세 플라스틱 제조 및 판매 금지, 일회용 봉지 요금 부과에 이어 빨대나 면봉의 유통 및 판매를 금지함으로써 다른 제품을 통해 대체될 수 있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감소를 목표로 추진되었다.

 

 

□ 규제 발표 그 이후

 

  ㅇ 플라스틱 빨대에서 종이 빨대로


    -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업체인 맥도날드는 지난 6월, 내년까지 플라스틱 빨대 제공을 중단하고, 이를 종이 빨대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50만 명이 넘는 소비자들의 불만을 접수하면서 결정된 사항이며 영국 전역에 위치한 1,361개의 매장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 피자 체인점인 피자익스프레스는 올해 여름부터 일회용 빨대 사용을 금지, 스타벅스는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 없는 매장을 계획하고, 샌드위치 전문 체인점인 프레타망제(Pret A Manger)는 2025년까지 플라스틱 사용이 없는 매장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 이러한 레스토랑, 커피숍, 상점에서 불고 있는 변화는 빨대를 생산하는 제조업에도 변화를 불러일으켰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지는 특히 플라스틱 일회용 빨대 대신 종이 빨대 수요가 증가하여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나 종이 빨대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할 수 있는 종이빨대


EMB00001be478d3


자료원 : Pixabay


 

  ㅇ 영국 공영방송사 BBC, 2020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사용 금지 발표


    - BBC는 일회용 컵, 식기는 올해 말까지 사용을 금지시키고, 플라스틱 용기는 2019년까지 사용을 금지, 최종적으로 2020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전면 금지시킬 것임을 공언했다.


    - BBC의 토니 홀(Tony Hall) 국장은 “우리는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인한 낭비와 환경 파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며, BBC가 그 길을 이끌었으면 한다”며 의견을 전했다.

 

 

□ 시사점

 

  ㅇ 영국 정부는 지난 10월 22일 영국 잉글랜드 내 플라스틱 빨대, 면봉, 스터러의 유통 및 판매를 금지시킬 것임을 발표하고 환경 보호를 위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억제하도록 촉구했다.


    - 일회용 플라스틱의 환경적 영향에 대한 인식 증가와 작년 BBC 다큐멘터리 블루 플래닛 II(Blue Planet II)을 시청한 많은 시청자들이 플라스틱의 환경 파괴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기 시작하며 영국 내 플라스틱 사용 금지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졌다.



  ㅇ 플라스틱 대체 제품의 수요 증가


    - 영국의 스타벅스, 피자익스프레스, 프레타망제, 맥도날드 등 여러 식품점에서 플라스틱 빨대 제공을 금지하거나, 빠른 시일 내에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할 것임을 발표했다.


    - 영국 일간지 가디언 지는 특히 플라스틱 일회용 빨대 대신 종이 빨대 수요가 증가하여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나 종이 빨대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미 종이 빨대는 흔히 찾아볼 수 있는 풍경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ㅇ 발 빠른 산업계 대응


    - 영국 산업계는 영국정부 방침에 발맞춰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에 동참하고 자발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감축하기까지 하면서 신속한 대응을 보이고 있다.


    - 영국 진출을 앞두고 있는 우리 기업은 영국의 친환경 정책과 일회용품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감안, 실리콘, 종이, 유리빨대 등 대체 제품 확보에 나서고, 향후 발표될 수 있는 추가 환경 규제에 대해서도 지속 모니터링 해야 한다.

 


자료원 : 영국 정부 홈페이지(gov.uk), The guardian, The sun, Independent, BBC 및 KOTRA 런던무역관 자료 종합

 

[출처 = KOTRA GlobalWindow(http://news.kotra.or.kr) / 2018년 11월 28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중국] 2020년까지 신에너지차 200만대 보급 계획
다음글 [일본] 화력발전 점유율 50% 기업 탄생, 국내기업에겐 기회!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