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회 「2019년 상하수도...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HOME > 해외시장정보 > 전문자료
[말레이시아] 플라스틱과의 싸움을 선포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9.01.11 조회수 249
파일첨부
[말레이시아] 플라스틱과의 싸움을 선포
2018년 10월 26일, 말레이시아 플라스틱 폐기물의 말레이시아로 수입 영구 금지 발표
중국의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 금지' 조치로 말레이시아로의 수입 급증

□ 말레이시아,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 영구 금지 발표 


 ㅇ  2018년 10월 26일, 말레이시아 주택 지방정부부 장관 주라이다 카마루딘(Zuraida Kamaruddin)은 플라스틱 폐기물의 말레이시아로의 수입을 영구히 금지할 것이라 발표했다.

   - 주라이다 장관은 플라스틱 폐기물 금지에 이여 향후 3년 간 다른 유형의 플라스틱에 대해서도 수입을 단계적으로 금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동 결정은 말레이시아 주택 지방정부부, 에너지·과학기술·환경 및 기후변화부, 수자원·토지·천연자원부, 국제통상산업부 간의 회의를 통해  논의된 결과다.


□ 말레이시아 플라스틱 폐기물(HS CODE 3915) 수입 동향




 ㅇ 말레이시아의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액은 2013년 99.7백만 달러를 기록한 이후 2년간 두자릿 수의 감소세를 보였으나, 2016년 부터 다시 상승세를 보인다. 

   - 2017년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액은 115.3백만 달러 규모로 전년 대비 74.1% 증가하였으며, 2018년 1-9월간의 플라스틱 수입은 171.0백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도 수출총액을 훨씬 웃도는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85.7%나 증가한 수치다.

 

  ㅇ 주요 수출국들이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출하던 중국이 2018년 1월 플라스틱 폐기물의 수입을 금지하면서, 2018년 상반기 말레이시아로의 수출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ㅇ 국가별로는 2017년 기준 미국으로부터의 수입이 18.0백만 달러 규모로 15.6%의 점유율을 차지했으며, 영국(15.4백만 달러, 13.4%), 일본(14.7백만 달러, 12.8%)이 그 뒤를 이었다.

 

 ㅇ 한국은 말레이시아의 제 9대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 대상국으로 2017년도에 수입액 4.9백만 달러로 점유을 4.2%를 차지했다.



□ 말레이시아, 플라스틱 쓰레기 취급 부문에서 최악의 국가 8위 불명예


 ㅇ 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지'에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플라스틱 쓰레기 취급 부문에서 전 세계에서 8번째 최악의 국가로 꼽혔다.

    - 연구에 따르면, 2010년 기준 말레이시아 플라스틱 폐기물 생산량은 약 백만 톤에 달하며, 그 중 0.14 ~ 0.37백만 톤 가량이 해양으로 흘러들어 갔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ㅇ 말레이시아는 내부적으로 플라스틱 컵, 빨대, 뚜껑, 물병 등을 큰 규제 없이 남용해 왔으며, 외부적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 또한 급증하여 경각심을 갖게 된 것으로 보였다.



□ 말레이시아 정부의 노력


 ㅇ 말레이시아 정부는 HS CODE 3915에 해당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수입을 전면 동결하고,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 설비을 위한 면허 발급을 방안으로 내놓았다.

   - 말레이시아 정부는 플라스틱 수입 금지 조치로 인한 기존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들의 운영 애로를 위해 불법 재활용 공장으로부터 플라스틱을 압수하고, 정식 공장으로 보내는 조치를 실시했다.

 



 ㅇ 에너지·과학기술·환경 및 기후변화부 장관 Yeo Bee Yin는 "말레이시아 내에서 생산된 폐기물을 포함한 말레이시아 전체 플라스틱 폐기물 산업의 가치는 연간 35억 링깃에 달한다"며, "미국, 영국, 일본 등 플라스틱 폐기물 주요 수출국들이 말레이시아를 포함한 동남아 국가들을 쓰레기 처리장으로 생각하지 말고, 자체적으로 플라스틱을 처리해야 할 것"이라 피력했다.



□ 시사점


 ㅇ 2018년 1월 중국이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면서 한국으로의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 또한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ㅇ 전 세계적인 환경규제로 폐플라스틱 수출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어, 폐기물 분리배출 시스템의 정교화, 고품질 플라스틱 선별 시스템 구축을 통한 재활용율 개선 등의 정책과 기술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ㅇ 한국 정부는 2018년 8월 1일부로 커피전문점 내 일회용컵 규제를 실시 했으며, 이와 더불어 플라스틱 빨대 사용 감축 노력 등이 말레이시아 보다 한걸음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 플라스틱 규제에 따른 플라스틱 대체용품 개발에 나서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일부 카페들은 이러한 대체용품을 이미 도입하고 있는 추세다.

  - 한국의 스타벅스는 2018년 10월부터 서울, 부산, 제주 3개 지역의 100개 매장을 선정하고 손님들에게 종이빨대를 시범적으로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ㅇ 한국과 말레이시아 만의 문제가 아닌 글로벌 이슈가 된 '플라스틱 폐기물'과 그 '대체재', 여러 나라가 속을 앓고 있는 만큼 '대체재' 개발에 전력을 쏟고, 해외 '시장 선점'을 노려봐야 할 것이다.


 

자료원 : The Star, New Straits Times, The edge Markets 등 현지 언론사 보도 및 KOTRA 쿠알라룸푸르 무역관 자체 자료 종합

 

[출처 = KOTRA GlobalWindow(http://news.kotra.or.kr) / 2019년 01월 10일]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요르단] 2018년 ESS 워크숍 참관기
다음글 [EU] 자동차 CO2 배출 감축 목표 확정 발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