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0회「2019년 상반기 물...
‘제29회 2018년 하반...
제29회 「2018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기업
[두산중공업]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8.03.26 조회수 170
파일첨부

[두산중공업]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해상풍력 실증단지 건설 및 풍력단지 개발 협약 잇따라 체결
베트남과 24년 파트너십 결실… 베트남 화력발전 국산화 프로젝트에도 참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베트남 해상풍력발전 실증단지 개발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쩐뚜언 아잉 베트남 산업통상부 장관, 즈엉 꽝 타잉 베트남전력공사 회장,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두산중공업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현지 기업들과 잇따라 협약을 체결하며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의 해외 풍력발전 시장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산중공업은 이와 함께 베트남 화력발전 국산화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22일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를 연계한 3MW 해상풍력발전 실증단지 건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베트남전력공사 즈엉 꽝 타잉(Duong Quang Thanh) 회장,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전력공사는 실증부지 확보, 사업 관련 인허가를 지원하게 됐다. 두산중공업은 ESS를 포함한 풍력설비를 EPC*로 공급하고,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유지보수(O&M)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같은 날 총 105MW 규모의 풍력발전 사업권을 보유한 베트남 종합건설회사 CC1과 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두산중공업은 CC1이 사업권을 갖고 있는 베트남 남부 ‘빈투언(Binh Thuan) 성’ 2개 풍력발전 단지에 주기기 공급과 유지보수를 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은 동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가장 성장 잠재력이 높은 곳으로 평가된다. 베트남은 현재 180MW 규모인 풍력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6천MW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해외 풍력발전 시장으로 영역을 넓힌 두산중공업은 2011년 3MW급 풍력발전 모델을 개발한 데 이어 5.5MW급 해상풍력기술 상용화를 앞두고 있음. 또한 지난해 9월 국내 최대 규모의 탐라해상풍력단지를 준공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이번 성과는 두산중공업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며 “두산중공업은 베트남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베트남 산업에 기여하고 발전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왔다. 풍력발전 분야에서도 긴밀히 협력하며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쩐 뚜언 아잉(Tran Tuan Anh) 베트남 산업통상부 장관이 체결한 ‘전력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의 결과로 베트남 화력발전소 국산화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게 됐다.

이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3개월 내 실무진을 구성해 베트남 측 파트너와 협의를 진행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23일에는 빈탄4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에 준공해 베트남 전력시장 안정화에 기여했다는 공로로 베트남전력공사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2013년 수주한 빈탄4 발전소는 당초 준공 계획을 3개월 앞당겨 이달 말 조기 준공할 예정이다.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 베트남 화력발전 국산화 프로젝트 참여 등 박 회장의 이번 방문 기간에 두산중공업이 거둔 성과는 지난 24년 간 현지화 전략, CSR 활동 등을 통해 베트남과 맺어온 파트너십의 결실로 평가 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1995년 베트남 하이퐁에 베트남 국영회사 DMC와 합작으로 플랜트 설비 제작회사 한비코(HANVICO)를 설립했다. 이어 2007년에는 베트남 정부 요청으로 낙후된 중부지역에 당시 외국기업으로서는 최대 규모인 3억달러를 투자해 현지 생산법인인 두산비나를 설립했다.

두산비나는 2천여 명의 베트남 현지 근로자 채용 등을 통해 고용창출과 인력양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설립 초기부터 지역사회 공헌을 강조하며, 베트남 안빈 섬에 해수담수화설비를 무료로 기증하고 매년 정기 의료봉사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2011년에는 베트남 투자기획부가 해외투자 진출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사회책임경영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은 오랜 기간 다져온 파트너십과 신뢰를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몽중2, 송하우1, 빈탄4 화력발전소 등 2012년 이후 약 7조원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한국물산업협회] 세계 물의날 기념 “수소수학술대회” 개최
다음글 [K-water] 물의 소중함 전국민과 함께 나눠요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