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2018년 상하수도관리 선...
‘제28회 2018년 상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정책
[환경부] 수도권 공공기관, 저공해차 구매 비율 낮으면 과태료 부과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17.12.19 조회수 92
파일첨부

[환경부] 수도권 공공기관, 저공해차 구매 비율 낮으면 과태료 부과
환경부, 수도권 대기특별법 일부 개정안 12월 19일 공포
저공해차 의무구매 비율 50% 이하 경우 2019년부터 과태료 300만원 부과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수도권 공공기관이 저공해차 의무구매 비율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에 관한 특별법(이하 수도권 대기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12월 19일 공포하고 6개월 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도권 대기특별법' 개정안은 수도권 내 행정·공공기관이 '저공해차 의무구매 비율 50%'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2019년부터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이번 개정안에는 임차하는 차량도 의무구매 비율에 포함했다.  

'저공해차 의무구매 비율'의 환산 방식은 공공기관이 해당 연도에 구매하거나 임차한 저공해자동차 대수에 '저공해자동차 종류별 환산비율'을 곱한 뒤, 해당 연도에 구매·임차한 전체 자동차 대수를 나눠 비율을 계산한다.

저공해차 종류별 환산비율 값은 제1종(전기 및 수소차) 저공해차는 1.5, 제2종(하이브리드차) 저공해차는 1, 제3종(휘발유차 등) 저공해차는 0.8이다.

전기 및 수소차와 같이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제1종 저공해차를 많이 구매할수록 '저공해차 의무구매 비율' 값은 올라간다.

이번 '수도권 대기특별법' 개정안은 올해 9월 26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후속 조치 중 하나다.  

환경부는 이번 개정안으로 2005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수도권 공공기관 저공해차 의무구매 제도가 정착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 간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2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저공해차 의무구매 비율' 전체 평균은 23%로 나타나 수도권 공공기관의 저공해차 구매 의지가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공공분야가 앞장서 친환경차를 구매하는 등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환경부는 국가 재정부담을 줄이면서 친환경차가 더욱 확대될 수 있는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기상청] 지진 조기경보 및 지진해일 서비스 확대
다음글 [국토부] 국토교통 연구개발로 전기차 무선 충전 상용화 기술 개발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