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시작페이지로 설정 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사이트맵

>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37회 「2022년 하반기 ...
‘제36회 2022년 상반기 ...
‘제35회 2021년 하반기 ...
 
HOME > 국내시장정보 > 수주/발주 정보
[수주] [한국] 호반그룹 대한전선, 미국서 300억 수주하며 연간 수주 3억불 달성
이름 관리자 waterindustry@hanmail.net 작성일 2022.11.17 조회수 110
파일첨부

[한국] 호반그룹 대한전선, 미국서 300억 수주하며 연간 수주 3억불 달성


 

31017998_20221116105113_4247602665.jpg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초고압 케이블을 포설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한전선]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미국 법인인 T.E.USA가 약 2천400만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추가 수주하며 북미에서 연간 누적 수주 3억달러를 달성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이는 2000년대 초 미국 진출 이후 역대 최고의 수주 성과로, 지난해의 연간 수주액(2억4천만 달러)을 이미 초과 달성한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프로젝트는 캘리포니아주(州) 동쪽 사막에 건설되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와 연계되는 전력망 구축 사업으로, 230kV급 초고압 지중(地中) 전력선 프로젝트다.


대한전선은 3월에도 동부 해안의 대형 해상풍력 발전 단지와 전력 계통을 연결하는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이 두 프로젝트를 포함해 대한전선은 올해에만 8천만 달러가량의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관련 사업을 수주했다.


대한전선은 이러한 성과가 미국에서의 지속적인 수주 확대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탄소중립 정책 시행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본격화되면서, 신규 발전원에서 사용자까지 안정적으로 전력을 연계할 수 있는 전력망 구축 사업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그동안 미국에서 경쟁우위를 보여온 △초고압 △중저압 △가공선 등 다양한 전력망 사업 실적을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관련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동시에, 해저 케이블과 태양광 케이블 등 신재생에너지 제품의 수주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한전선은 인플레이션 감축법 시행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에 힘입어 미국 전역에서 전력망 입찰이 이어지고 있다며, 전력망 인프라 사업에 안정성 확보가 중요한 만큼 고객과의 신뢰와 탄탄한 실적을 기반으로 지속해서 수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저 케이블 신공장 건설 및 제품 개발을 통해 지속해서 확대되고 있는 미국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플레이션 감축법은 급등한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2022년 8월 발효된 법으로,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을 목표로 친환경 에너지 생산과 기후변화 대응 정책에 3천690억 달러(약 510조 원)를 투입한다.


웹사이트: http://www.taihan.com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www.waterindustr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한국] 삼성엔지니어링, 1.6조원 규모 카타르 에틸렌 플랜트 수주
다음글 [한국] 조달청, 이번주 총 362건, 2천803억 원 규모 용역 입찰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센터장 : 배철민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72-3 유림빌딩 5층 TEL (02) 3431-0210   FAX (02) 3431-0260   E-mail waterindustry@hanmail.net
COPYRIGHT(C) 2012 글로벌물산업정보센터. ALL RIGHT RESERVED.